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4댓글페이지로 이동

조주빈 도와 '박사방' 관리한 18세 공범 '부따' 구속심사 출석

송고시간2020-04-09 10:49

댓글4댓글페이지로 이동
조주빈 공범 '부따' 영장실질심사 출석
조주빈 공범 '부따' 영장실질심사 출석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텔레그램 대화방 '박사방'에서 성 착취물을 유포한 조주빈의 공범 A씨가 9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A씨는 '부따'라는 대화명을 사용하며 '박사방' 참여자들을 모집·관리하고, '박사방' 등을 통해 얻은 범죄수익금을 조씨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선미 기자 =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구속)의 공범인 A(18)씨가 9일 구속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법 김태균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물제작배포 등) 혐의를 받는 A씨의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나온 A씨는 "조씨에게 무슨 지시를 받았느냐" "조씨에게 넘긴 범죄수익이 얼마나 되느냐" 등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법정으로 향했다.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은 지난 7일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부따'라는 대화명을 사용하며 박사방 참여자들을 모집·관리하고, 박사방 등을 통해 얻은 범죄수익금을 조씨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박사방'에서 성 착취물을 유포한 조주빈의 변호를 맡은 김호제 변호사는 조씨 외에 '부따', '사마귀', '이기야'라는 닉네임을 가진 3명의 박사방 관리자가 더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은 조씨 등에게 돈을 내고 유료대화방에 들어간 회원들의 신원 파악에도 주력하고 있다. 경찰은 유료회원 중 아동을 대상으로 한 성 착취물을 소지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10여명을 우선 입건해 수사 중이다.

fortu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