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이후 무역장벽 높아질 듯…각자도생에 FTA도 영향"

송고시간2020-04-09 11: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산업부 코로나19 대응 세미나…"방역 모범' 한국, 국제공조 주도해야"

'코로나19' 글로벌 경제 먹구름 (PG)
'코로나19' 글로벌 경제 먹구름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마무리되면 각국이 경기 부양을 위해 무역장벽을 높일 가능성이 있다고 전문가들이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9일 산업통상자원부 주재로 열린 '코로나19의 영향 및 극복 방안' 민관합동 화상 세미나에서 코로나19로 가장 우려되는 점으로 글로벌 공급망 약화와 교역 투자 위축을 꼽았다.

이들은 특히 각국 정부가 막대한 규모의 긴급 지원책을 추진하고 기업인의 국가 간 이동을 제한하고 있어 글로벌 통상정책과 자유무역협정(FTA) 규범에 적지 않은 영향이 있을 것으로 봤다.

한국국제통상학회 회장인 안덕근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코로나19가 안정되더라도 각국이 경제 활성화를 위해 수입규제 조치 등을 확대할 수 있다"며 "정부 차원에서 더욱더 적극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선제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상품·서비스 교역의 원활화, 글로벌 공급망 확보,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이동 보장, 디지털 기반 '언택트(비대면) 경제' 대비 등을 준비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보건·의료 측면에서 코로나19 대응 모범국으로 인정받는 한국이 세계무역기구(WTO),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등 다자 차원의 통상 논의뿐만 아니라, 광범위한 FTA 네트워크를 활용해 통상정책 차원에서의 국제 공조를 주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산업부 여한구 통상교섭실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 화상 세미나 방식을 계속 활용해 급격한 통상환경의 변화를 반영한 통상규범 개선을 준비해나가겠다"며 "동시에 '포스트 코로나19'에 대비한 FTA 추진전략을 사전에 마련해 한국이 국제 통상정책 차원에서도 보다 적극적으로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