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나흘 연속 신규확진 50명 내외지만 위험요인은 여전"

송고시간2020-04-09 11: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해외입국자·학원·유흥시설 통한 전파 막아야…"사회적 거리두기 중요"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정부가 9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나흘 연속 50명 내외로 유지됐지만, 위험요인은 여전히 남아있다면서 낙관론을 경계했다.

정부는 '모든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시행 전 전 국내로 들어온 외국인이 코로나19 감염원으로 작용할 가능성과 학원과 유흥시설에서의 산발적 집단감염을 위험요인으로 보고, 국내 방역망이 완전한 통제력을 갖출 때까지 사회적 거리두기에 힘써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월요일과 화요일에 47명, 수요일 53명에 이어 오늘은 39명의 신규 확진환자가 보고됐다"며 "2월 18일 31번째 환자가 발생하고 이들 뒤에 신규 확진환자가 53명으로 증가한 이후 약 50일 만에 확진환자 발생이 처음으로 30명대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그는 "이는 우리사회 모든 구성원이 각자의 위치에서 제역할에 최선을 다해주신 덕분"이라며 "하지만 여러 차례 말씀드린 바와 같이 아직 위험요인은 여전히 남아있다"고 밝혔다.

그는 "4월 1일부터 모든 해외입국자에 대하여 14일 격리라는 최고도 수위의 대응을 시행하고 있지만, 그 이전에 입국해 자가관리앱의 관리나 능동감시만 받는 입국자들의 잠복기가 끝날 때까지 이들에게 발생할 수 있는 감염전파를 차단하는 것이 중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또 "수도권의 학원, 유흥시설을 중심으로 계속 발생하고 있는 산발적 집단감염의 연결고리를 끊어내는 것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위험요인을 통제하기 위해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사회적 거리두기는 코로나19의 전파경로를 차단해 방역당국이 파악하지 못하는 감염환자의 2차감염을 차단하고 유행고리를 끊을 수 있게 된다"며 "국민 개개인이 방역조치 필요성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적극적으로 동참하지 않으면 성공적인 감염병 퇴치를 달성할 수 없다"고 말했다.

'수강생 안전 위해 떨어져서 수업'
'수강생 안전 위해 떨어져서 수업'

(대구=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이날 지난 8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 대입전문 소나무 학원에서 강사와 학생들이 마스크를 쓰고 수업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superdoo82@yna.co.kr

withwi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