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총선에서 친일 정치인 심판해야"…낙선운동 돌입

송고시간2020-04-09 13: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황교안·나경원 등 '낙선명단' 8명 공개

총선 낙선자 발표회견 참석한 김삼열 회장
총선 낙선자 발표회견 참석한 김삼열 회장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9일 오전 서울 용산구 민족문제연구소에서 아베규탄시민행동 주최로 열린 '21대 총선, 친일 정치인 낙선대상자 명단 발표' 기자회견에서 김삼열 독립유공자유족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2020.4.9 scap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우리 기자 = 제21대 총선을 앞두고 시민사회단체가 친일 청산을 위한 입법활동에 의지가 없거나 역사 왜곡 발언을 한 후보자들이라며 명단을 공개하고 낙선운동에 돌입했다.

700여개 시민단체가 모인 '아베규탄 시민행동'은 9일 서울 용산구 민족문제연구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개질의서를 보내 친일 청산을 위한 입법활동을 할 의지가 있는지를 검증하고 후보자의 발언과 행적을 점검해 집중 낙선대상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공개된 낙선 후보자는 총 8명으로 미래통합당에서 나경원·황교안·심재철·김진태·하태경·전희경 후보 등 6명의 이름이 올랐다. '세월호 막말'로 통합당에서 제명을 추진하는 차명진 후보와 무소속 윤상현 후보도 포함됐다.

시민행동은 이들이 '철없는 친일프레임 집착, 어린애 같은 정치'(나경원), '필요시 일본 자위대 입국 허용'(황교안), ''반일종족주의'를 읽고 무장한 전사가 되겠다'(심재철) 등 역사를 부정하고 강제동원 피해자의 인권을 침해하는 발언을 했다며 "총선에서 이들을 심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전국 지역구 출마자 684명에게 이메일·팩스로 공개질의서를 보냈으나 148명의 후보만이 응답했다"며 "특히 미래통합당의 경우는 역사 문제와 관련해 많은 질타를 받아왔음에도 응답률이 3%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iroow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