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금감원 '원유 ETN' 소비자경보…최고등급 '위험' 첫 발령(종합)

송고시간2020-04-09 15:2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유가 반등 기대에 지표가치-시장가격 괴리율 폭등

"큰 손실 발생 가능성 주의해야"

금감원 '원유 ETN' 소비자경보…최고등급 '위험' 첫 발령(종합) - 1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금융감독원이 9일 유가가 오르면 수익을 내는 금융상품인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상장지수증권)'에 대해 소비자경보를 발령했다.

이번 경보는 금감원이 2012년 6월 소비자경보 제도를 도입한 이후 최고 등급인 '위험' 경보를 발령하는 첫 사례다. 등급은 사안의 심각성 등을 고려해 주의, 경고, 위험 3단계로 운영된다.

금감원은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의 지표 가치와 시장가격 간 괴리율이 이례적으로 폭등했는데도 유가 반등을 기대하는 투자자가 대거 몰려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소비자경보를 발령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거래소와 발행사가 큰 괴리율에 따른 손실 위험을 알리고 있음에도 거래량과 괴리율이 폭증하는 등 위험이 확대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투자하면 큰 손실을 볼 수 있어 긴급히 최고 등급의 소비자경보를 발령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사우디아라비아·러시아 간 원유 분쟁으로 국제 유가가 급락하자 향후 유가 상승을 예상하는 투자자들이 차입 규모가 큰 레버리지 유가 연계 상품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삼성증권·신한금융투자·NH투자증권·미래에셋대우 등 4개 증권사가 판매한 레버리지 ETN 상품의 월간 개인 순매수 금액은 지난 1월 278억원에서 2월 702억원으로 증가한 데 이어 3월 3천800억원으로 급증했다.

그러자 유동성공급자(LP)의 유동성 공급 기능이 원활히 작동하지 못해 순자산 가치를 보여주는 지표가치와 시장가격 간 괴리율이 큰 폭으로 벌어져 과대평가되는 현상이 벌어졌다.

◇ 주요 레버리지 ETN 괴리율 (4월 8일 기준) (단위: 원, %)

발행사 장중최고 장종료시
지표가치 시장가격 괴리율 지표가치 시장가격 괴리율
삼성 1,828 3,505 91.7 1,632 3,190 95.4
신한 1,443 2,400 66.3 1,285 2,260 75.9
NH 1,361 2,225 63.5 1,240 2,150 73.4
미래 3,279 4,535 38.3 3,050 4,135 35.6

통상 LP는 괴리율이 6%를 초과하지 않도록 매도호가나 매수호가를 제출하고 있는데 투자자들의 ETN 매수 급증으로 보유물량이 모두 소진돼 유동성 공급 기능을 할 수 없게 된 것이다.

이 때문에 전날 종가 기준으로 주요 레버리지 ETN 상품 괴리율은 35.6~95.4%로 비정상적 수준을 보였다.

금감원은 "괴리율이 크게 확대된 상황에서 레버리지 ETN에 투자하면 기초자산인 원유 가격이 상승해도 기대수익을 실현할 수 없고 오히려 시장가격이 지표가치에 수렴해 정상화되는 경우 큰 투자 손실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ETN 상환 시 시장가격이 아닌 지표가치를 기준으로 상환되므로 지표가치보다 높게 매수한 투자자는 상환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금감원은 "관계기관, ETN 발행사 등과 협의해 조속한 시일 내 ETN 시장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상품 관련 이상 징후를 지속해서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kak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