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38댓글페이지로 이동

약사회, 공적마스크 개별포장 생산 촉구…"묶음포장 안 받아"

송고시간2020-04-09 16:08

댓글38댓글페이지로 이동

공적마스크 40% 벌크로 공급…"일선 약국서 '수취 거절' 예정"

공적마스크 벌크 공급
공적마스크 벌크 공급

[대한약사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대한약사회는 약국에 공급되는 공적마스크를 1∼2개 단위로 개별 포장해 생산해야 한다고 9일 촉구했다.

약사회에 따르면 공적마스크의 40%는 수백장이 한 단위로 포장된 '벌크'(bulk) 상태로 약국에 공급된다. 약국에서는 이 마스크를 소분해 판매하고 있다.

약사회는 "벌크 포장은 소분 과정에서 위생 문제가 발생할 수 있고, 소비자가 제조업체, KF 등급, 유통기한 등을 확인할 수 없다"며 "1∼2개 단위로 소포장해 생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벌크 포장 단위의 제품에 대해서는 유통업체에 공급 중단을 요청하고, 일선 약국에서 '수취 거절'하도록 입장을 정했다"며 "정부는 소포장 제품에 대해 조달 가격에 인센티브를 반영하고, 벌크 제품의 사용처를 교육부, 선거관리위원회, 관세청 등 정책 목적으로 한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적마스크 5부제 시행 초기 500만개 수준이던 마스크 일일 공급량은 현재 2배가 돼 안정세를 찾아가고 있다"며 "마스크 공급 정책을 물량 중심에서 품질 중심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약사회는 또 불량제품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부 제조업체에서 생산하는 공적마스크에서 오염, 이물질 검출, 머리끈 탈락, 수량부족 등 소비자의 불만이 지속해서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약사회는 "불량제품으로 구매거부, 반품 요구, 소비자 항의가 급증해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이라며 "마스크 품질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해 품질 개선을 유도하고, 기준에 적합하지 못한 제품은 공적마스크 공급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밖에 약사회는 국민의 마스크 선호도를 반영해 KF80보다 KF94 마스크를 중점적으로 생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5부제 구매제는 유지하되 대리구매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공적마스크 불량제품
공적마스크 불량제품

[대한약사회 제공]

ae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