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방역당국 "확진자 줄었지만 '조용한 전파의 시기' 아닌가 긴장"

송고시간2020-04-09 15:4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은경 본부장 "총선·부활절 '사회적 거리두기' 반드시 지켜달라"

정은경 본부장 '무거운 표정'
정은경 본부장 '무거운 표정'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9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나흘 연속 50명 안팎을 유지했지만, 방역당국은 '조용한 전파'의 시기일 수 있다며 긴장을 늦추지 않았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한 것은 국민들의 사회적 거리두기 참여와 해외 입국자에 대한 관리 강화의 결과라고 평가했다.

정 본부장은 그러나 "방역당국은 이 시기가 조용한 전파의 시기가 아닌가 긴장하고 있다"며 "지역사회 대규모 전파를 경계해야 하고,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와 적극적인 진단검사, 환자의 조기발견, 역학조사를 더욱 철저히 수행해야 하는 시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스파 시설, 유흥주점 등에서 집단발생이 잇따르는 상황을 언급하며 "지역사회 대규모 전파는 밀폐되고 밀접한 접촉이 일어나는 공간은 어디든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방역당국 "확진자 줄었지만 '조용한 전파의 시기' 아닌가 긴장"/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불꺼진 강남 유흥업소
불꺼진 강남 유흥업소

(서울=연합뉴스) 서울시가 19일까지 유흥업소에 사실상 영업중지 명령을 내린 지난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유흥업소 문이 닫혀있는 모습. photo@yna.co.kr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0시보다 39명 늘었다. 하루 신규 확진자는 6일과 7일엔 각각 47명, 8일 53명으로 4일 연속 50명 내외로 집계됐다.

정 본부장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느슨해진다면 언제든지 지역사회에 대규모 유행이 발생할 수 있고, 여러 선진국에서 경험하고 있는 의료시스템 붕괴 또는 고위험군 사망자 증가를 우리도 언제든지 직면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특히 10∼11일 총선 사전투표, 12일 부활절 등 일정과 관련해 "철저하게 사회적 거리두기를 반드시 지켜주실 것을 간곡하게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noma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