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연합시론] 초유의 온라인 개학, 혼란 최소화하며 혁신 계기로 삼아야

송고시간2020-04-09 15:3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라 각급 학교가 사상 첫 온라인 개학을 했다. 고3과 중3 학생들이 첫 대상이다. 16일엔 중·고 1~2학년과 초등 4~6학년, 20일엔 초등 1~3학년이 순차적으로 원격 수업에 들어간다. 원격수업은 세 가지 유형으로 진행된다. 교사와 학생 간 화상 연결로 수업하는 '실시간 쌍방향형', EBS 콘텐츠나 교사가 직접 녹화한 동영상을 보고 토론하는 '콘텐츠 활용형', 독후감 같은 과제를 내주는 '과제 수행형' 등이다. 여건에 따라 수업 방식을 적용하는데 경우에 따라서는 두세 가지 방식을 섞어 쓰게 된다. 어떤 형식이든 초기 혼란은 불가피하다. 전면 원격수업이 대한민국 70여년 교육 역사상 처음이고 준비 기간도 넉넉히 확보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예상대로 현장 곳곳에서 미숙함이 드러났고 차질이 빚어졌다. 접속 불량에 동시다발 참여가 겹쳐 영상과 음성이 갑자기 끊기고, 학생과 교사 간 쌍방향 소통이 안 되는 경우가 발생했다. EBS 온라인클래스 홈페이지 접속에 장애가 생기기도 했다. 낯선 수업 방식에 적응이 안 돼 학생들의 집중도가 떨어지는 현상도 풀어야 할 문제로 지적된다.

'아무도 가보지 않은 길'이라서 일정 부분 혼란은 감수할 수밖에 없다. 개학 후 이틀을 원격수업 적응 기간으로 했지만 충분치 않다. 그렇다고 적응하는데 마냥 시간을 쓸 수 없다. 처음 닥친 일이라서 어쩔 수 없다고 한탄하는 데 그쳐서도 안 된다. 정보통신기술(ICT) 강국이라는 위상에 걸맞게 기본 인프라가 구축돼 있는지 돌아봐야 한다. 스마트 기기 갖추기, 온라인 접속 안정성은 기본이고 학교별, 개인별 '교육 격차' 해소도 필수다. 원격수업용 기기가 없는 학생이 22만3천여명이라고 한다. 신속하게 지원돼야 한다. 장애 학생들을 위한 자막 및 수어 영상, 방문 교육 제공 같은 배려에도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 교사들의 외부 저작물 활용에 융통성을 줘야 하고 수업 내용 유출을 막아야 한다. 일부 학생은 사설 학원에 가서 온라인 수업을 듣는 부작용도 나타났다. 상당수 학원이 학교 원격수업을 위한 '자습 공간'을 제공키로 했다고 한다. 산만할 수 있는 집보다는 학원이 나을 것이라며 일부 동의할 수는 있겠지만, 이는 집단감염으로부터 학생을 보호하려는 원격수업의 취지를 무색게 하는 행위다. 학원이 꼼꼼한 방역 조처를 한다고 해도 학생들이 몰린다면 위험에 노출된다. 당국의 명확한 지침과 엄정 대응이 필요하다.

비대면 개학이라도 학생 간 오프라인 모임과 학원 쏠림 현상이 늘 수 있어 학생들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느슨해질 수 있다. 또 다른 집단감염 요소가 될 수 있는 것이다. 학생 자신은 물론 학부모와 학원들의 자발적인 협조가 절실하다. 미증유의 교육 실험인 만큼 할 일이 태산이고 갈 길이 멀기만 하다. 등교 수업이 언제 가능할지 섣불리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이다. 당장 눈앞의 과제는 원격수업에 따른 시행착오와 혼란 최소화다. 모든 교육 주체가 힘을 모아야 교육 정상화를 최대한 앞당길 수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초래한 혼란은 모두에게 혹독한 시련이지만 새로운 역량을 축적할 시험대이기도 하다. 교육 분야도 예외가 아니다. 온라인 교육 발전의 가능성을 모색하고 교육 방식을 혁신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우리나라는 ICT 분야에서 많은 역량과 무한한 잠재력을 갖추고 있다. 이번 사태를 슬기롭게 극복한다면 온라인 교육 분야를 선도하는 국가로 올라설 수 있다. 더 넓게는 국가의 정보화 수준을 높이고 격차를 줄이는 노력을 앞당길 자산과 경험을 축적할 수 있다. 위기를 최대한 기회로 활용하는 역발상의 지혜를 발휘해야 할 때다.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