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동대구역 해외입국자 선별진료소 운영 첫날 '순조'

송고시간2020-04-09 17: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베트남 등 동남아 유학생 많아…의사소통 지장 없어

해외입국자 선별진료소
해외입국자 선별진료소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9일부터 운영에 들어간 동대구역 맞이주차장 해외입국자 선별진료소. 2020.4.9 yongmin@yna.co.kr (끝)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9일부터 운영에 들어간 동대구역 맞이주차장 해외입국자 선별진료소는 다소 한산한 가운데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해외입국자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이어지자 대구시가 별도 진료소를 꾸렸다.

진료소에는 동대구역이 있는 동구 지역 의사, 간호사 등 의료진 4명을 비롯해 대구시 관계자 등 10여명이 상주한다.

이날 오후 3시까지 이곳을 다녀간 해외입국자는 110여명으로 주로 국내외 유학생이다.

외국에서 우리나라로 유학 온 학생 중에는 베트남 등 동남아 출신이 많다.

우리 말이 서툴지 않아 코로나19 검진 과정에서 의사소통에는 거의 문제가 없다고 보건당국은 밝혔다.

붐비는 인천공항 해외입국자 전용대기소
붐비는 인천공항 해외입국자 전용대기소

(영종도=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9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의 해외입국자 전용대기소가 붐비고 있다. 2020.4.9 kane@yna.co.kr (끝)

인천국제공항에서 고속철도나 리무진 버스를 타고 동대구역이나 버스터미널에 내린 이들은 곧장 진료소로 자리를 옮겨 문진표 작성, 검체 채취 등 진단검사를 받는다.

지난 1일 이후 외국에서 들어와 대구로 오는 사람은 하루 평균 180여명에 달한다.

이들 명단은 주거지 관할 보건소에 통보한다.

진단검사 결과는 1∼2일 뒤면 나오고 양성 판정을 받으면 보건소가 확진자를 병원으로 이송한다.

음성 판정을 받더라도 입국 후 2주간 자가격리해야 한다.

대구시가 지난달 22일 이후 정부에서 통보받은 해외입국자는 1천864명(8일 오후 4시 기준)이다.

이 가운데 1천485명이 진단검사를 받아 1천274명이 음성, 17명(공항검역 9명·보건소 선별진료 8명)이 양성으로 나왔고 194명은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해외입국자 선별진료소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할 때까지 무기한 운영한다"며 "신속한 검진과 철저한 관리로 감염병 확산을 막겠다"고 말했다.

yongm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