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럭슬·흥아해운 사업보고서 제출…감사의견 '거절'(종합)

송고시간2020-04-09 19: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곽민서 기자 =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흥아해운[003280]과 코스닥시장 상장사 럭슬[033600]이 9일 사업보고서를 제출하면서 상장폐지 위기를 일단 모면했다.

그러나 두 회사 모두 감사의견으로 '의견거절'을 받아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했다.

비적정 감사의견(한정·부적정·의견거절)은 상장폐지 사유에 해당한다.

단, 회사 측이 이의를 신청할 경우 1년간 개선기간을 부여하고 상장폐지를 유예할 수 있다.

앞서 흥아해운과 럭슬은 2019사업연도 사업보고서의 법정 제출 기한인 지난달 30일까지 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아 관리종목에 지정됐다.

그러나 이날 보고서가 제출되면서 해당 관리종목 지정 사유는 해소됐다.

관리종목 지정 사유 흥아해운 럭슬
사업보고서 제출 전 - 사업보고서 미제출 -사업보고서 미제출
- 상장폐지 사유 발생
-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 대상 결정
- 최근 3사업연도 중 2사업연도 자기자본 50% 초과 법인세 비용 차감 전 계속사업손실 발생
- 최근 4사업연도 연속 영업손실 발생
사업보고서 제출 후 - - 상장폐지사유 발생
-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 결정
- 최근3사업연도중 2사업연도 자기자본 50%초과 법인세비용차감전계속사업손실 발생
- 최근 4사업연도 연속 영업손실 발생

mskwa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