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총선 D-6] '세월호 막말' 차명진, 완주 의지…민주당 김상희 모욕혐의 고소

송고시간2020-04-09 18:5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유권자에 문자메시지 "국회에 나 같은 사람 필요…선거운동 계속"

당 윤리위 회부됐지만 회의 안 열려…'아스팔트 우파, 눈치보나' 관측도

제명위기 처한 통합당 부천병 차명진 후보
제명위기 처한 통합당 부천병 차명진 후보

(서울=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은 광화문 세월호 텐트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다고 보도한 기사를 TV토론에서 언급한 차명진 후보(경기 부천병)를 제명키로 결정했다고 8일 밝혔다. 차 후보는 지난 6일 녹화된 OBS의 후보자 초청토론회에서 "혹시 ○○○ 사건이라고 아세요? ○○○ 사건"이라며 "2018년 5월에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은 유세활동 중인 차명진 후보. 2020.4.8 [차명진후보 페이스북. 재판매 및 DB금지]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이슬기 이동환 기자 = 세월호 유가족이 광화문 '세월호 텐트'에서 불미스러운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TV 토론에서 언급해 당 윤리위원회에 넘겨진 미래통합당 차명진 후보(경기 부천병)가 9일 총선을 끝까지 완주하겠다는 의사를 드러냈다.

차 후보는 이날 지역 유권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앞으로도 불편한 진실에 눈감지 않고, 진실을 말할 것이며 이를 막말로 호도하는 세력들의 준동에 굴하지 않을 것"이라며 "선거운동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대한민국 국회에 차명진 같은 사람도 꼭 필요하다"며 "꼭 승리해 문재인 정권이 뒤집어 놓은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자신은 막말을 한 것이 아니라 '불편한 진실'을 말한 것이고 발언에 대한 비판에도 불구하고 출마의 뜻을 굽히지 않겠다는 입장과 선거를 끝까지 치르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차 후보는 지난 6일 녹화해 전날 방송된 OBS의 후보자 초청토론회에서 "혹시 ○○○ 사건이라고 아세요? ○○○ 사건"이라며 "2018년 5월에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고 말했다.

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차 후보의 발언을 접하고 곧장 최고 수준의 징계인 제명을 지시했고 황교안 대표와 김 위원장이 잇따라 대국민사과도 했다.

그러나 차 후보의 징계를 확정지을 실무 절차인 윤리위는 이날 저녁까지 열리지 않았다.

선대위 고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윤리위원장과 윤리위원들이 자리를 비워 성원이 어렵다고만 들었다"고 말했다.

차 후보를 제명할 윤리위가 열리지 않자, 당 일각에선 황 대표 등 당 지도부가 차 후보를 비호하는 '아스팔트 우파'들의 눈치를 보느라 징계 절차를 미루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차 후보가 '기세등등'한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징계 절차는 시작조차 되지 않고 있는 셈이다.

차 후보는 해당 토론회에서 상대후보인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후보가 자신을 '짐승'에 비유하고 공약을 베꼈다는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며 이날 김 후보를 모욕 및 명예훼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소했다.

한편,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페이스북에 "표를 받으려면 입을 틀어막아야? 당선되려면 눈치를 잘 살펴야? 선거 때만 되면 중도 좌클릭해야? 세월호는 무조건 성역? 쓰리섬도 성역?"이라며 차 후보를 거들었다. 차 후보는 김 전 지사의 보좌관 출신이다.

cho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