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 "기준금리, 시장금리와 점진적 연동"

송고시간2020-04-09 20:5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4년 이상 동결된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 시사 분석

중국 인민은행 청사
중국 인민은행 청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 당·정이 4년 넘게 동결 중인 기준금리를 시장금리와 점진적으로 연동시켜나가겠다는 방향을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중국 경제가 심각한 타격을 받은 가운데 경기 부양을 위해 좀처럼 손대지 않던 기준금리 인하 카드를 꺼내 들 가능성을 내비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9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와 국무원은 이날 공동으로 발표한 종합 시장 개혁 계획 문건에서 "점진적으로 수신·대출 기준금리와 시장금리를 일원화하는 것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당정은 이어 "국채 시장의 가격 결정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며 "시장의 수요·공급 관계가 국채 수익률 곡선에 더 제대로 반영되게 함으로써 국채 수익률 곡선이 가격 결정 과정에서 기준 역할을 더 잘 수행하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중국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 못지않은 대규모 경기 부양책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중국은 가장 강력한 통화 정책 도구인 기준금리 인하 카드도 만지작거리며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

중국은 2015년 10월 이후 4년 이상 1년 만기 수신 기준금리와 대출 기준금리를 각각 1.50%, 4.35%로 유지 중이다.

중국은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로 경기 둔화 속도가 가팔라지자 작년부터 지급준비율을 수시로 인하하면서 시중에 유동성 공급을 늘려나가고 있지만, 기준금리에는 아직 손을 대지 않고 있다.

대신 정책 자금인 중기유동지원창구(MFL) 대출 금리를 점진적으로 인하함으로써 간접적으로 시중 금리 인하를 유도해왔지만, 이는 '미세 조정' 수준으로 평가됐다.

기준금리 인하는 중국 경제의 뇌관으로 지목돼온 부채 문제 심화와 민심을 자극할 수 있는 주택 가격 상승 같은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는 점에서 중국은 과감한 양적 완화 정책을 펴는 서방 선진국들과 달리 감한 기준금리 인하 등 통화 완화 정책에는 극도로 신중한 태도를 취해왔다.

ch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