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 실업수당 청구 661만건…3주간 1천680만명 실직사태(종합)

송고시간2020-04-09 22:2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직격탄, 3주연속 폭증…"미국인 10명중 1명 이상 일자리 잃은 셈"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미국의 '실업 쓰나미'가 3주 연속 계속됐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3월 29일~4월 4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661만건을 기록했다고 9일(현지시간) 밝혔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가 늘었다는 것은 그만큼 일자리가 줄었다는 의미다.

전주보다는 약 26만건이 줄었지만 3주 연속 역대 최대 규모의 폭증세가 계속되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지난 3주간 1천680만명이 실직했다고 전했다. AP통신은 지난 3주간 대략 미 근로자 10명 가운데 1명 이상이 일자리를 잃은 셈이라고 평가했다.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는 3월 셋째 주 330만건에서 같은 달 넷째 주에는 687만건을 기록한 바 있다.

미 노동부는 3월 넷째 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를 당초 665만건에서 687만건으로 상향 조정했다.

미국의 고용시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았다.

이로써 미국 고용시장의 최장기(113개월 연속) 호황도 마침표를 찍었다.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하기 이전에는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매주 20만건 안팎이었다.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노동부가 이를 집계하기 시작한 1967년 이후 최고치 수준이다.

이번 코로나19 사태 전까지 최고기록은 2차 오일쇼크 당시인 1982년 10월의 69만5천건이었다. 실업수당 신청 건수는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에 65만건까지 늘어난 바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문을 닫은 메린랜드주의 한 음식점
코로나19 사태로 문을 닫은 메린랜드주의 한 음식점

[AFP=연합뉴스]

lkw777@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