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고양창릉·부천대장, 국제공모 통해 자족 신도시 밑그림 그린다

송고시간2020-04-10 07: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공모당선자에 '총괄계획가' 지위…고양창릉 8월말 당선자 선정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정부가 3기 신도시인 고양 창릉, 부천 대장지구를 자족기능을 갖춘 미래형 신도시로 조성하기 위해 국제공모를 통해 도시 밑그림을 그린다.

10일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정부의 3기 신도시 중 후발주자인 고양 창릉(812만7천㎡)과 부천 대장지구(343만㎡)는 도시 기본구상과 입체적 도시공간 수립을 국제설계공모를 통해 진행할 예정이다.

두 신도시에는 세계적 수준의 도시개발 아이디어를 접목해 도시의 기획단계부터 도시·건축·시설물을 아우르는 입체적 도시 마스터플랜을 수립한다는 취지다.

고양 창릉지구 조감도
고양 창릉지구 조감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LH는 이를 위해 최근 두 신도시의 기본구상 등을 마련하는 국제설계공모를 수행할 업체를 찾기 위한 용역을 발주했다.

남양주 왕숙과 하남 교산, 인천 계양 등 다른 3기 신도시는 이미 기본구상과 입체적 도시공간 계획 등 마스터플랜이 나왔다. 이들 도시의 기본구상 등은 국내 건축업계가 맡았다.

LH 관계자는 "고양 창릉과 부천 대장은 다른 3개 신도시보다는 진도가 4~5개월가량 늦지만 기존 1·2기 신도시와는 다른 시각으로 접근해 한발 더 나아가는 도시개발 컨셉트를 찾아보자는 취지로 국제공모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공모 당선자는 설계 용역을 수행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총괄계획가(Master Planner) 지위를 얻어 지구계획 수립 시 도시·환경 등 다른 분야 MP와 함께 사업을 이끌어간다.

LH는 내달 고양 창릉의 도시 기본구상 등에 대한 공모를 공고하고 8월 말 당선자 선정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부천 대장의 경우 이르면 내달께 지구지정이 이뤄진 이후 준비 과정을 거쳐 국제공모를 진행할 예정이다.

지구지정을 앞둔 부천 대장동
지구지정을 앞둔 부천 대장동

[연합뉴스 자료사진]

LH는 이와 함께 최근 고양 창릉지구의 지구계획 수립을 위한 도시 기본계획 및 기본설계 용역을 발주하며 도시조성 절차를 서두르고 있다.

LH는 앞서 지난달 초 고양 창릉에 대한 지구지정을 고시하면서 이곳을 서울의 베드타운이 아닌 일자리를 갖춘 자족도시, 일산과 행신, 원흥 등 주변 지역과 상생하는 도시로 만들 계획을 제시한 바 있다.

판교의 2배가 넘는 130만여㎡(가용면적 37%)를 기업을 유치하는 자족용지로 조성하고 스타트업 등을 지원하는 '기업지원허브', 성장단계기업을 위한 '기업성장지원센터'를 건립해 운영한다.

자족용지 인근에는 창업지원주택 등을 배치해 직주근접형 자족도시 모델을 만든다.

지구 내 30사단 부지는 서울숲 2배 규모(100만㎡)의 도시숲으로 조성하고 창릉천을 활용한 호수공원을 조성하는 등 창릉지구의 자연생태를 최대한 부각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bana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