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송혜교-서경덕, 中충칭 임시정부 청사에 안내서 1만부 기증

송고시간2020-04-10 08: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 충칭 임시정부 청사에 기증한 안내서
중국 충칭 임시정부 청사에 기증한 안내서

[서경덕 교수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중국 충칭(重慶)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에 한국어와 중국어로 제작한 안내서 1만부를 제작해 기증했다.

중국 내 마지막 임시정부 청사가 있던 충칭에서 1940년 9월부터 일본이 항복한 1945년 8월까지 운영됐다.

서 교수는 10일 사회적관계망서비스(SNS)에서 "11일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1주년이 되는 날로, 이를 기념해 송혜교 씨와 함께 충칭 청사에 한국어/중국어 병기 안내서를 또 기증하게 됐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지난해 8월에도 이곳 청사에 안내서 1만부를 제작해 비치한 바 있다. 두 번째 리필용으로 제작한 안내서 디자인은 약간 변경됐다.

안내서에는 '해외에서 만난 우리 역사 이야기'(www.historyofkorea.co.kr)가 표기돼 있어 누구나 스마트폰을 활용해 자유롭게 확인할 수 있다.

서 교수는 "해외에 남아있는 독립운동 유적지가 제대로 보존돼 있지는 않지만, 우리 국민이 더 많이 찾아간다면 그 유적지를 지켜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지금까지 전 세계 독립운동 유적지 17곳에 한국어 안내서를 제작해 배포했다.

ghw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