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프리카 보츠와나 대통령, 의원 63명과 전원 자가 격리

송고시간2020-04-10 03:0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의원들 검사한 간호사가 코로나19 양성반응 보여…의회, 비상사태 6개월 연장 승인

마시시 보츠와나 대통령(가운데)이 8일 의회 특별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마시시 보츠와나 대통령(가운데)이 8일 의회 특별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아프리카 남부 보츠와나의 모크위치 마시시 대통령과 의원 63명 전원이 14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고 AFP, 블룸버그통신 등이 9일 보도했다.

전날 의원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여부를 확인하던 간호사 한 명이 간밤에 양성반응을 보인 데 따른 조치다.

당시 간호사는 마시시 대통령이 제시한 비상사태 6개월 연장안을 논의하기 위한 특별 회의에 참석한 의원들 가운데 일부의 발열 여부 등 체온을 체크했다. 보츠와나에선 마시시 대통령 자신도 의회 구성원이다.

이에 따라 대통령을 비롯해 모든 여야 의원들은 9일부터 자가격리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라키 치파야개 공중보건 국장이 국영TV를 통해 발표했다.

치파야개 국장은 의원들에게 "여러분은 할 수 있으면 자가 격리해야 하고 여의치 않으면 우리가 격리 장소를 제공할 것"이라면서 "14일 후에 검사해서 음성 반응이 나오면 격리를 해제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시시 대통령은 앞서 자가 격리한 지 한달이 채 안돼 두 번째 자가 격리에 처했다.

그는 지난달 21일 이웃 나라 나미비아에서 열린 하게 게인고브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후 스스로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당시 나미비아는 확진자가 3명 있었고 나중에 마시시 대통령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내륙국가인 보츠와나의 누적 확진자 수는 지난 한주 사이 갑절로 뛰어 13명이 됐고 사망자도 1명 발생했다.

마시시 대통령은 코로나19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할 경우 보츠와나와 같은 개발도상국은 대응할 인프라와 기술이 부족하다면서 6개월의 비상사태 연장을 요구했고, 보츠와나 의회는 9일 이를 승인했다. 마시시 대통령은 지난 2일 밤 12시를 기해 비상사태를 선포한 바 있다.

보츠와나 헌법은 21일간 비상사태 선포 규정이 있으며 연장시 의회 동의를 얻도록 하고 있다.

이와 별도로 보츠와나 정부는 이날 비상사태 기간 기업이 직원들을 해고하지 못하도록 하는 규정을 공포했다.

sungj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