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럼프는 마스크 안 쓰는데…멜라니아 '마스크 사진' 트윗

송고시간2020-04-10 04: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국인에 마스크 착용·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요청…트럼프와 대비

마스크 쓴 멜라니아 여사
마스크 쓴 멜라니아 여사

(워싱턴=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아내 멜라니아 여사가 9일(현지시간) 마스크를 착용한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2020.4.9. [트위터 캡처]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아내 멜라니아 여사가 9일(현지시간) 마스크를 착용한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멜라니아 여사는 이날 트위터에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기 힘들 때 공공장소에서 천으로 된 얼굴 가리개를 쓰도록 권고한다"면서 직접 마스크를 쓰고 찍은 사진을 올렸다.

그는 이어 마스크를 쓴다고 해서 사회적 거리두기의 중요성이 줄어드는 것은 아니라면서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을 통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협조해줄 것을 당부했다.

멜라니아 여사는 미 CDC가 마스크 착용을 권고한 지난 3일에도 트윗을 통해 동참을 요청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매일 백악관 브리핑 등을 소화하며 참모 및 취재진과 접촉하고 있으나 마스크는 쓰지 않고 있다.

그는 마스크를 쓸 생각이 없다고 공개적으로 밝히기도 했다. 브리핑에 동행하는 참모들도 마스크를 쓰지 않고 있는데 멜라니아 여사가 보란 듯이 마스크를 쓴 사진을 올리며 대비되는 행보를 보인 것이다.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