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정은, 최고인민회의 앞두고 포사격 훈련 지도…'로키' 지속(종합)

송고시간2020-04-10 06: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난달 21일 이후 약 3주만 군사행보…훈련 지도 날짜는 미언급

내부 결속 의도 관측…김정은 "앞으로도 훈련 강화 중요"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개최를 예고한 최고인민회의를 앞두고 포사격 훈련지도를 하며 '저강도 군사행보'를 이어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인민군 군단별 박격포병 구분대들의 포사격훈련을 지도하시였다"고 보도했다.

훈련 날짜는 명시하지 않았으나, 하루 시차를 두고 보도하는 북한 매체 특성상 9일 이뤄졌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통신은 이번 훈련이 "군단별 박격포병들의 화력전투능력을 경기진행의 방법으로 판정 평가하고 훈련혁명의 열기와 성과를 확대시켜 나가는 것과 함께 인민군대에 장비된 경포 중무기들의 성능실태를 요해(파악)하는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고 밝혔다.

훈련 경기는 추첨으로 정한 순서에 따라 구분대별로 명중 발수, 임무 수행에 걸린 시간을 종합해 순위를 겨루는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각 군단장이 직접 지휘했다.

김 위원장은 모든 포탄을 명중시킨 군단과 우수 성적을 받은 중대 등을 '치하'하고 1위를 비롯한 우수 성적을 받은 구분대에 메달과 휘장 등을 수여했다.

그는 또 "마치 포탄에 눈이 달린 것만 같이 목표를 명중하는 데 오늘은 정말 기분이 좋은 날"이라고 하는 등 훈련 결과에 거듭 '커다란 만족'을 표했다.

김정은, 포사격 훈련 지도…전원 마스크 미착용
김정은, 포사격 훈련 지도…전원 마스크 미착용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개최를 예고한 최고인민회의를 앞두고 "인민군 군단별 박격포병 구분대들의 포사격훈련을 지도하시였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훈련 날짜는 명시하지 않았으나, 하루 시차를 두고 보도하는 북한 매체 특성상 9일 이뤄졌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사진은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게시한 훈련 모습으로, 김 위원장을 포함해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이 없어 눈길을 끈다. 2020.4.10 [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nkphoto@yna.co.kr

이는 북한이 '자위적 국방력 강화' 명분으로 포병 전력 향상에 주력해온 가운데 김 위원장의 직접 지도 하에 경쟁 방식으로 포 사격을 하게 함으로써 훈련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박격포를 비롯한 경포와 중무기들을 작전과 전투에 잘 이용하기 위한 훈련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우리는 계속 포병중시, 포병강화의 구호를 내들고 포병싸움 준비에 더욱 박차를 가해나가야 한다"며 앞으로도 훈련을 지속할 것임을 암시했다.

아울러 북미교착 장기화 국면에서 당분간 '저강도 군사행보'도 지속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번 훈련장에서는 김수길 총정치국장과 박정천 총참모장 등이 맞이했으며, 당 중앙위 간부들이 훈련을 참관했다.

김 위원장이 공개활동에 나선 것은 지난달 21일 북한판 에이태킴스(ATACMS)인 전술지대지미사일 시험사격을 지도한 이후 약 3주 만(보도날짜 기준)이다.

그는 북한이 마지막으로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지난달 29일에는 불참하며 나름 '수위 조절'을 한 바 있다.

김정은, 최고인민회의 앞두고 포사격 훈련 지도…'로키' 지속
김정은, 최고인민회의 앞두고 포사격 훈련 지도…'로키' 지속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개최를 예고한 최고인민회의를 앞두고 "인민군 군단별 박격포병 구분대들의 포사격훈련을 지도하시였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훈련은 각 구분대별로 명중 발수 등을 비교하는 순위 겨루기 방식으로 진행됐다. 사진은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게시한 훈련 모습. 2020.4.10 [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nkphoto@yna.co.kr

sh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