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연준, 정크본드까지 산다" 뉴욕증시 강세…46년만의 최고 한주(종합)

송고시간2020-04-10 06:39

댓글

다우지수 1.2% 상승…S&P500, 이번 주 12%대 치솟아

'코로나19 정점 기대감' 유럽증시도 오름세

(뉴욕·제네바=연합뉴스) 이준서 임은진 특파원 = 미국 뉴욕증시가 이틀째 강세를 이어갔다.

9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285.80포인트(1.22%) 상승한 23,719.3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9.84포인트(1.45%) 오른 2,789.8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62.67포인트(0.77%) 상승한 8,153.58에 각각 마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실물경제 타격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상승폭은 크지 않았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주(3월 29일~4월 4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661만건을 기록했다. 이로써 지난 3주간 1천680만명이 실직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국제유가의 움직임도 투자심리에 부정적으로 작용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산유국들의 감산 규모가 하루 1천만배럴에 불과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국제유가는 폭락했다.

다만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파격적인 유동성 공급 조치가 증시에 훈풍을 제공했다.

연준은 이날 오전 성명을 통해 기업체 대출과 회사채·지방채 매입 등에 2조3천억 달러(2천800조 원)의 유동성을 추가로 투입한다고 밝혔다.

연방의회를 통과한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에 따라 재무부 자금을 종잣돈으로 최대 10배 안팎의 유동성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특히 투기등급 회사채(정크본드)까지 지원 범위를 넓혔다.

경제매체 CNBC방송은 "연준이 정크본드까지 쇼핑리스트에 포함하면서 훨씬 더 큰 바주카포를 쐈다"고 전했다.

CNBC 간판 앵커 짐 크레이머는 "아주 인상적"이라며 "가장 공격적인 연준"이라고 긍정 평가했다.

주간으로는 10%대 상승하는 초강세를 보였다.

이번 주 다우지수는 12.7%, S&P500 지수는 12.1% 상승률을 기록했다. S&P500지수의 주간 상승폭은 1974년 이후로 46년 만에 최대폭이다.

앞서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정점을 찍은 것 아니냐는 긍정적 시그널이 이어지면서 투자심리가 크게 개선된 것으로 보인다. 월스트리트 금융권에서 꺼리는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전날 민주당의 대선후보 경선에서 중도하차한 것도 '깜짝 호재'로 인식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10일 뉴욕증시는 '성 금요일'(부활절 전 금요일)로 휴장한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유럽 증시도 강세를 나타냈다.

이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2.81% 오른 5,837.09로 장을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2.24% 오른 10,564.74로,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 1.44% 상승한 4,506.85로 마감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지수 역시 1.46% 상승한 2,892.79를 기록했다.

이는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정점에 가까이 왔다는 기대감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AFP 통신은 진단했다.

외환 거래 업체 악시코프(AxiCorp)의 스테판 이네스 연구원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증가세가 안정기에 접어들었다는 징후가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가 곧 해소될 것이라는 기대를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융 거래 업체 시티 인덱스(City Index)의 피오나 신코타 애널리스트도 "일부 끔찍한 코로나19 통계에도 거래자들은 발병이 정점에 가까이 왔으며, 각국 정부가 더 많은 경기 부양책을 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