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본 가구당 2장 배포 '아베노마스크' 예산 무려 5천억원

송고시간2020-04-10 08:2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억제 대책으로 추진하는 전 국민 마스크 배포 사업에 5천억원이 넘는 세금을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지난 1일 열린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우편 시스템을 활용해 전국의 5천여만 가구에 빨아서 다시 쓸 수 있는 천 마스크 2장씩을 나눠주겠다고 발표했다.

이를 두고 일본 내에서는 즉각 찬반 논란이 일어났다.

반대론자들은 아베 총리가 배포하겠다고 한 마스크를 '아베노마스크'(아베의 마스크라는 뜻)라고 부르면서 비용 대비 효과가 크지 않은 전시성 대책이라고 비판했다.

반면에 일각에선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국민적 불안 해소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찬성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일본 정부가 마스크를 사들여 배포하는 비용으로 무려 466억엔(약 5천200억원)이나 책정한 사실이 확인됐다.

지난 7일 총리관저에서 열린 각의에 마스크를 쓰고 참석한 아베 신조 총리와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오른쪽).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7일 총리관저에서 열린 각의에 마스크를 쓰고 참석한 아베 신조 총리와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오른쪽).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9일 기자회견에서 '아베노마스크' 예산으로 총 466억엔을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가 장관은 비용 과다 논란에 대해선 1억장의 마스크를 빨아서 평균 20차례 재사용할 경우 일회용 마스크 20억장분의 소비를 억제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면서 예정대로 내주부터 배포작업을 시작하겠다는 방침을 확인했다.

그러나 애초 200억엔 정도로 알려졌던 마스크 구입·배포에 들어가는 예산이 크게 불어난 것으로 드러나면서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도쿄신문은 코로나19로 수입이 급감한 가구나 기업을 지원하는 일을 무엇보다 우선해야 하는 상황에서 "이런 일을 하고 있을 때인가"라는 야권의 반발이 일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가 국회에 설명한 예산 사용 계획을 보면 이번 마스크 배포 사업은 실제로 '배보다 배꼽이 큰' 전시성 사업이라는 지적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일본 정부는 여유분을 포함해 총 1억3천만장의 천 마스크를 사들일 예정이다.

장당 매입 비용은 260엔(약 3천원), 전체 매입 예산은 338억엔으로 잡고 있다.

이는 '아베노마스크' 관련 전체 예산 466억엔 중 128억엔(약 1천430억원)이 배송 등을 위한 부대 비용으로 들어간다는 의미여서 배포 방법을 놓고도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질 전망이다.

도쿄신문은 전날 열렸던 야당 계파 모임에서 정부의 '아베노마스크' 예산 총액이 공개된 뒤 규모가 너무 커서 장내가 한바탕 들썩였다고 전했다.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