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 음식배달업체, 코로나19 위기에 앞다퉈 식당 수수료 감면

송고시간2020-04-10 09: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도어대시, 수수료 50% 할인…포스트메이츠는 샌프란 지역서 수수료 면제

고객이 주문한 음식을 배달하는 미국의 음식배달업체 직원
고객이 주문한 음식을 배달하는 미국의 음식배달업체 직원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미국의 음식배달업체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식당을 돕기 위해 앞다퉈 수수료를 인하했다고 로이터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도어대시는 오는 13일부터 내달 말까지 미국, 캐나다, 호주에서 제휴 관계를 맺고 있는 지역식당 15만여곳에 대한 수수료를 절반으로 인하하겠다고 밝혔다.

토니 쉬 도어대시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추가로 최대 1억달러(한화 1천211억원)를 지역 식당을 위해 투입하겠다면서 이 같은 수수료 인하 계획을 발표했다.

쉬 CEO는 "정부의 지원에도 가장 취약한 식당들이 기회를 얻으려면 더 많은 도움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면서 "파트너인 지역 식당들로부터 매출 증가를 견인해주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지원법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도어대시는 지난달에도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개인 운영 식당에 대해 1억달러 상당의 수수료 징수를 일시 중단해줬다.

경쟁사인 포스트메이츠도 샌프란시스코 지역의 소규모 업체에 대한 수수료를 면제해주겠다고 밝혔다.

도어대시 앱
도어대시 앱

[AP=연합뉴스]

luc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