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국 1년내 파산 가능성 1위 소비재 산업은 백화점"

송고시간2020-04-10 09:4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에 문 닫힌 미국 백화점 메이시스
코로나19에 문 닫힌 미국 백화점 메이시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미국의 소비재 산업이 위기에 처한 가운데 특히 백화점이 앞으로 1년 이내에 파산할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시장분석 업체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글로벌마켓 인텔리전스가 미국 소비재 산업의 업종별 부도 가능성을 분석한 결과 지난 7일 현재 백화점의 1년 내 파산 가능성은 42.1%로 가장 높게 나왔다고 미국 CNBC 방송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이 본격화하기 전인 지난 2월 분석 때에는 백화점의 파산 가능성이 10%를 밑돌았다.

이번 분석에서 백화점에 이어 1년 내 파산할 가능성이 높은 업종은 호텔 및 크루즈(37.0%)였고 타이어 및 고무(36.6%), 여가 시설(34.3%), 카지노 및 게이밍(31.2%)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에 비해 청량음료(1.2%), 가정용품(1.5%), 증류주 및 와인(2.3%), 맥주(3.0%), 슈퍼마켓(3.6%) 등의 부도 가능성은 비교적 작게 나왔다.

chi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