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쉐이크쉑도 '햄버거 배달'…11개 매장으로 전면 확대

송고시간2020-04-10 09:4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배달 음식 등 언택트 소비가 일상화된 가운데, 쉐이크쉑이 서울 공항점을 제외한 국내 모든 매장에서 배달 서비스를 한다.

SPC그룹은 미국 수제 햄버거 브랜드인 쉐이크쉑의 배달 서비스를 11개 매장으로 확대한다고 10일 밝혔다.

쉐이크쉑 배달 서비스는 지금까지 서울 강남점과 청담점 등 일부 매장에서만 가능했다.

배달 서비스는 SPC그룹의 배달 애플리케이션 해피오더와 요기요, 배달의민족 등에서 이용할 수 있다. 최소 주문액은 1만5천원이다.

쉐이크쉑은 이번 서비스 확대를 기념해 30일까지 해피오더를 통해 쉐이크쉑을 주문한 고객에게 배달료를 할인해주는 등 이벤트를 실시한다.

쉐이크쉑 관계자는 "배달 서비스로도 최상의 품질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테스트를 거치는 등 준비를 철저히 했다"고 말했다.

[SPC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PC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o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