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대호암교수회관 등 6곳 관악구 '안심숙소' 지정

송고시간2020-04-10 09: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는 입국자 가족이 코로나19 감염 걱정 없이 안심하고 지낼 수 있도록 10일부터 서울대호암교수회관 등 관악구와 구로구의 6곳을 '안심숙소'로 지정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입국자 자신과 가족이 한 집에서 생활하며 발생할 수 있는 2차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것으로 입국자는 자택에 혼자 머무르며 14일간 자가격리 의무를 이행하고 가족은 저렴한 가격으로 숙박업소에 머무를 수 있다.

숙박업소 측에서도 입국자 본인이 아니라 가족이 숙박하기 때문에 확진자 발생 우려와 부담이 적다고 관악구는 설명했다.

이용 가능한 숙소는 ▲ CS프리미어호텔서울(관악구 미성동) ▲ 서울대호암교수회관(관악구 낙성대동) ▲ 쉐라톤 서울 디큐브시티호텔(구로구 신도림동) ▲ 롯데시티호텔 구로(구로구 구로동) ▲ 호텔 베르누이(구로구 오류동) ▲ 코코모호텔(구로구 구로동)이다.

관악구민은 항공권과 주민등록등본 등 가족의 입국 사실을 입증하는 서류를 숙박업소에 제시하면 객실 요금을 30∼80% 할인받고 투숙할 수 있다. 객실별 요금 등 자세한 사항은 관악구청 홈페이지나 참여 숙박업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예약은 해당 호텔에 개별 신청하면 된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입국자를 대상으로 특별수송을 지원하고 가족이 묵을 수 있는 안심숙소를 운영하는 등 해외에서 유입되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지역의 안전을 위해 안심숙소 운영에 참여해주신 숙소 관계자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박준희 관악구청장
박준희 관악구청장

[서울 관악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limhwas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