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KB금융, 푸르덴셜생명 2.3조에 인수…주식매매계약 체결(종합2보)

송고시간2020-04-10 15:0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수가격은 PBR 0.7배…실무협 통해 시너지 강화방안 등 모색

신한금융과 '리딩 금융그룹' 경쟁 가속화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중견 생명보험사 푸르덴셜생명의 새 주인으로 KB금융이 낙점됐다.

KB금융은 10일 이사회를 열고 푸르덴셜생명보험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SPA) 체결 및 자회사 편입승인 안건'을 결의하고 미국 푸르덴셜파이낸셜과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푸르덴셜파이낸셜은 매각 주간사인 골드만삭스를 통해 푸르덴셜생명 보유 지분 100% 매각을 추진해왔다.

이번 인수 방식은 특정일을 기준으로 기업가치를 평가해 매매대금을 정하고 그 이후 가치 유출이 발생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매매대금의 조정을 허용하지 않는 '락트-박스(Locked Box)' 방식으로 결정됐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푸르덴셜생명의 기초 매매대금은 2조2천650억원으로 결정됐다. 여기에 거래 종결일까지 있을 회사 가치 상승분의 이자 750억원이 추가되고 이 기간 사외 유출금액은 감액해 최종 매매가격이 확정된다.

기초 매매대금 기준으로 KB금융의 푸르덴셜생명 지분 100% 인수 금액은 주가순자산비율(PBR) 0.78배 수준이다.

KB금융은 지난 2월 후순위채를 4천억원 발행했고, 현재 3천억 규모로 신종자본증권의 발행을 진행하고 있다.

이런 자금 조달로 푸르덴셜생명 인수 이후에도 안정적인 국제결제은행(BIS) 비율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KB금융은 보고 있다. 지난해 말 KB금융의 BIS 비율은 14.5%다.

KB금융그룹 로고
KB금융그룹 로고

[KB금융그룹 제공]

KB금융은 2014년 우리파이낸셜(현 KB캐피탈), 2015년 LIG손해보험(현 KB손해보험), 2016년 현대증권(현 KB증권)을 인수한 데 이어 이번에 푸르덴셜생명까지 사들이며 비은행 포트폴리오를 완성하게 됐다.

KB금융은 푸르덴셜생명 직원을 포함한 실무협의회를 구성, 인수 후 조직안정과 시너지 강화 방안, 전산개발 등 주요 과제를 이행해나갈 계획이다.

KB금융은 푸르덴셜생명의 인위적 구조조정을 지양하고 푸르덴셜생명의 직원과 재무설계사 등의 역량을 존중하며 공동의 발전을 추진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저금리가 심화하는 상황에서 보험사를 어떻게 운영해나갈지는 KB금융의 숙제다.

KB금융 내부에서도 보험업계의 악재인 저금리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었다.

지난달 20일 KB금융 정기 주주총회에서 KB손해보험 노동조합 관계자가 저금리 기조로 역마진 우려가 제기되는 상황에서 생명보험사를 인수할 시기냐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윤종규 회장은 "우리보다 저금리를 먼저 겪은 유럽과 일본 등에서 보험업의 주가순자산비율(PBR)이 은행업보다 높다"며 "비가 올 때 우산을 갖춘 충실한 사람들은 비의 정취를 즐길 수 있으며, 어려운 환경일수록 좋은 회사를 가지고 좋은 체질과 체력으로 가면 충분히 기회가 있다"고 답했다.

KB생명과 푸르덴셜생명의 '화학적 결합'도 과제다.

푸르덴셜생명은 재무설계사 조직이 강하고 이들은 푸르덴셜생명의 설계사라는 자부심도 높은 편이다.

KB생명과 통합해 '푸르덴셜생명'이라는 이름을 잃게 되면 적지 않은 설계사가 법인보험대리점(GA)으로 이직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KB금융은 "국내도 신지급여력제도(K-ICS)가 2023년부터 단계적으로 도입될 예정임에 따라 우수한 자본 적정성을 보유한 생보사의 경우 지금보다 기업가치가 상승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최고의 자본 적정성과 우수 인력을 보유한 푸르덴셜생명과 KB금융의 화학적 결합을 통해 3천500여만명 고객에게 든든한 우산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푸르덴셜생명 인수를 계기로 국내 리딩 금융그룹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KB금융과 신한금융 간 경쟁은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푸르덴셜
푸르덴셜

[촬영 이충원]

pseudoj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