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총선 D-5] 무소속 민병두 "명예 회복했다"…민주당 장경태 지지

송고시간2020-04-10 09:4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해찬·윤호중이 사퇴 권유"…윤호중·장경태 "결단에 감사"

민병두, 불출마…민주당 장경태 지지
민병두, 불출마…민주당 장경태 지지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4·15 총선 공천에서 탈락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서울 동대문을 민병두 후보(왼쪽)가 9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불출마를 선언하고 민주당 장경태 후보를 지지하고 있다. 2020.4.10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총선 공천에서 탈락한 뒤 무소속으로 출마한 서울 동대문을 민병두 후보가 10일 선거를 중단하고 민주당 장경태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민 후보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애초에 주민추천 후보로 출마 선언을 하면서 2등은 의미가 없고 만약 그렇게 될 것 같으면 민주당 후보 지지를 선언하겠다고 했는데 이제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물러난다"며 후보 사퇴와 장경태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민 후보는 "끝까지 완주하면 3자 박빙의 대결을 예감하지만, 불확실성에 몸을 던질 수는 없다. 저는 3주간의 선거운동을 통해 부당한 공천을 충분히 호소했고 저의 명예도 주민들 속에서 회복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보이지 않는 현실도 무시할 수 없었다"며 "대통령과 민주당의 지지율이 올라가면 올라갈수록 범여권 후보가 부딪히는 벽도 높아가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이 (사퇴를) 권유한 바 있고 이해찬 대표도 다른 분을 통해 간곡하게 의사를 전해온 바 있지만, 기본적으로 저 자신의 결단이었다"고 설명했다.

복당 여부에 대해서는 "탈당한 지 며칠 됐다고 복당을 이야기하겠느냐"면서 "민주당 후보의 승리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일하겠다는 말에 모든 게 표현돼있다"고 했다.

민 후보가 중도 사퇴함에 따라 동대문을은 민주당 장경태 후보와 미래통합당 이혜훈 후보의 양자 구도로 치러지게 됐다.

이날 회견에 함께한 장 후보는 "민주당의 승리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역사적 결단을 해주신 민병두 의원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윤 사무총장도 "소중한 결단에 감사드리고 오늘 민병두 의원의 결단으로 우리 당의 공천을 신청한 당 소속 모든 의원이 당의 결정을 따르게 됐다"며 "국민께 민주당 의원 모두의 단결된 모습을 잘 평가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blue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