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신임 해군총장 "엄정한 군 기강·정신적 대비태세 갖춰야"

송고시간2020-04-10 09:4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석종 총장 취임…"안보의 핵심축으로 신뢰받는 해군 만들 것"

부석종 신임 해군총장
부석종 신임 해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부석종 신임 해군참모총장은 10일 "해군이 국민의 지지를 받고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엄정한 군 기강과 정신적 대비태세를 확고히 다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 총장은 이날 오후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리는 제33, 34대 참모총장 이·취임식에 앞서 배포된 취임사를 통해 "최근 일부 불미스러운 일들로 우리 군의 명예가 저하되고 국민들로부터 따가운 시선을 받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해군은 우리의 바다를 피로써 지켜왔으며 국민을 위해서는 깊은 바닷속에서도 망설임 없이 임무를 수행해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받아왔다"면서 "국민에게 신뢰받는 당당한 해군의 전통을 이어가는 데 참모총장이 앞장서겠다. 우리 모두 반드시 해내겠다는 결기로 힘을 모아 함께 만들어 가자"고 역설했다.

부 총장은 선진화된 해군상 정립과 첨단 과학기술 기반의 해군력 건설, 전방위 위협에 대한 확고한 대비태세구축, 국민에게 신뢰받는 해군을 이어가겠다는 비전을 제시하면서 "싸우면 이기는 필승해군, 국민에게 신뢰받는 선진해군을 만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제주 출신 첫 해군총장이 된 그는 해사 40기로 임관한 이후 왕건함장, 청해부대장, 해군작전사령부 연습훈련참모처장, 제주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건설사업단장, 해군본부 정보작전지원참모부장, 2함대사령관, 해군사관학교장, 합동참모본부 군사지원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한편 제33대 해군총장 심승섭 제독은 이날 이임 및 전역식을 통해 39년 간의 군 생활을 마감한다.

해군은 "이·취임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계룡대 근무 장병과 군 주요 인사 위주로 참석한다"며 "행사장 좌석과 행사 대열의 거리를 2m 이상으로 넓히는 등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를 준수한 상태에서 진행된다"고 전했다.

three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