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도쿄도, 유흥시설·대학·운동시설 등 영업중단 요청(종합)

송고시간2020-04-10 16: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내일부터 시행…주점·음식점은 오후 8시까지만 영업 요청

휴업 사업자에 50만~100만엔 지급…생필품 판매시설은 계속 영업

코로나19 긴급기자회견 하는 고이케 도쿄도지사
코로나19 긴급기자회견 하는 고이케 도쿄도지사

(도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고이케 유리코 일본 도쿄도 지사가 지난달 25일(현지시간) 오후 도쿄도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던 중 '감염폭발 중대국면'이라고 쓴 카드를 들어 보이고 있다. 2020.3.26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東京都) 지사는 10일 일본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급사태 선언을 근거로 유흥시설, 대학, 운동시설 등의 영업 중단을 요청했다.

고이케 지사는 이날 오후 2시 도쿄도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유흥시설, 대학, 학원·오락시설, 상업시설 등 6개 카테고리에 대해 기본적으로 영업 중단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그는 "의료시설, 생활 필수물자 판매시설 등에 대해서는 사회생활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시설로, 원칙적으로 영업을 계속하면서 적절한 감염 방지 대책에 협력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고이케 지사는 영업 중단 요청의 시행 시기는 11일 0시부터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사업장 면적 1천㎡ 이상인 대학, 학원, 박물관, 미술관, 도서관을 비롯해 체육관, 수영장, 볼링장, 스포츠클럽, 극장, 영화관, 라이브하우스, 집회장, 전시장, 노래방, 나이트클럽, 파친코, PC방 등이 휴업 요청 대상이다.

도쿄도는 당초 백화점과 미용실을 비롯해 주택 관련 용품을 광범위하게 취급하는 매장인 '홈 센터' 등도 영업 중단 요청 대상으로 검토했지만, 정부와의 협의 과정에서 제외됐다.

고이케 지사는 주점과 음식점에 대해서는 "오전 5시부터 오후 8시까지만 영업할 것을 요청한다"며 주류 제공은 오후 7시까지로 제한할 것을 요청했다.

그는 또한 도쿄도의 요청에 따라 휴업하는 사업자에게 50만~100만엔(약 550만~1천100만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사업장이 1곳인 사업자는 50만엔, 2곳 이상인 사업자는 100만엔을 지원한다.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된 도쿄 한산한 번화가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된 도쿄 한산한 번화가

(도쿄 AP=연합뉴스) 일본 도쿄 번화가 시부야 네거리가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평소보다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아베 신조 총리는 전날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도쿄도 등 7개 도부현(都府縣·광역자치단체)에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ucham1789@yna.co.kr

앞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7일 저녁 도쿄도 등 7개 도부현(都府縣)에 대해 긴급사태를 선언했지만, 정부와 도쿄도 사이에 휴업 업종 등을 놓고 이견이 있어 휴업 요청 발표가 늦어졌다.

아베 총리는 이날 기자들에게 정부와 도쿄도가 휴업 요청 업종 관련 합의에 도달한 것에 대해 "일치가 이뤄져 정말 다행"이라고 말했다.

한편, 긴급사태 선언 대상이 아닌 아이치(愛知)현과 미에(三重)현은 이날 지자체 독자적으로 주민에게 외출 자제 등을 요청하는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교토부(京都府)는 중앙 정부에 긴급사태 대상 지역에 추가해줄 것을 이날 요청했다.

ho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