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총선 D-5] 민주, 수도권 91곳↑ 승리 전망…"지역구 130석+α 가능"(종합)

송고시간2020-04-10 15: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강원 깜짝실적·대전 석권·PK현상유지 예상…비례까지 최소 147석 전망

"야당, '여권 n번방 연루설' 등 마타도어 구체화하는듯…영향 없을 것"

민주당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
민주당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김동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10일 4·15 총선에서 121개 의석이 걸린 수도권에서 민주당이 91석 이상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를 포함해 전체 지역구에서 130석 이상, 비례대표 의석은 17석 정도를 차지할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면서 145석 이상의 안정적인 1당이 되겠다는 목표를 분명히 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수도권 판세와 관련해 "(직전 총선에서) 기존에 82개를 얻었고 군포 지역 하나가 줄어서 81개인데, 10석 정도는 추가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그 외에도 초박빙 지역이 있다"며 "우리가 갖고 있지 못했던 지역에 대한 기대도 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지난 총선에서 서울 35개, 경기 40개, 인천 7개 등 수도권에서 총 82개 의석을 차지했다. 그러나 이번 선거에서 선거구 조정으로 민주당 지역구인 군포 갑·을이 하나로 통합되면서 현상 유지를 할 경우 의석은 81석이 된다.

여기에 10석을 추가하면 91석이 되고 그 외의 초박빙 지역에서 당선될 경우까지 고려하면 수도권 의석을 91석 이상으로 전망한 것이다.

서울에서 민주당 열세 지역으로 꼽히는 '강남 3구' 판세 전망과 관련해선 강남을과 송파을을 초박빙 지역으로 꼽았다. 이들 지역에 대해 "지금은 박빙 상태에서 긍정적으로 보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8석이 걸린 강원도 판세에 대해선 "3곳 정도 안정적으로 이기고 있고, 나머지 5곳은 거의 다 초박빙 상태"라며 "5곳 중 몇 개나 더 올지 불확실하긴 하지만 기존에 1석 밖에 없던 지역이어서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 지역이 되지 않을까 기대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7석이 걸린 대전의 경우 "석권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가 있다"며 "현재 저희가 4석이고 미래통합당이 3석인데 나머지 (통합당) 3석 부분이 상당히 박빙 상태이긴 한데 우리가 우세라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부산·울산·경남 지역(총 40개 지역구)의 경우 "현재 상태를 유지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은 부산·울산·경남에서 8개의 의석을 가져갔다.

이 위원장은 "부산은 지금 여론조사 결과만 보면 안정적 우위인 곳은 서너곳 정도"라며 "초박빙 상태가 10여곳 있어서 결과가 어떨지 뚜껑을 열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열세 지역으로는 대구·경북을 꼽으면서 "아무래도 대구·경북이 이전에 비해선, 특히 지난 지방선거 때 비해선 환경이 많이 나빠진 것 같다"고 밝혔다. 현재 대구·경북의 민주당 의석 2개도 수성이 어렵다는 뜻으로 읽힌다.

간담회에서 언급되진 않았지만 민주당은 직전 총선에서 국민의당과 무소속 후보에 밀려 3석밖에 차지하지 못한 호남(28개 지역구)에서도 20석 이상의 탈환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사전투표 캠페인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사전투표 캠페인

(대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0일 대전 중구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에서 민주당 이해찬, 이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과 더불어시민당 우희종 상임선대위원장 등이 사전투표 캠페인을 하고 있다. 2020.4.10 yatoya@yna.co.kr

이 위원장은 이러한 지역별 판세를 바탕으로 전체 지역구 253개 가운데 예상 의석수를 '130+α(알파)'로 예상했다.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의 지역구 의석은 110석이었다.

그는 "130석까지는 비교적 안정적으로 확보 가능할 것 같고 알파의 크기가 얼마가 될지 모른다"며 "우리가 그간 의석을 갖지 못한 지역에서 초박빙이 많아서 거기서 추가로 (의석을) 얻으면 다 흑자가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시민당을 통한 비례대표 의석 전망에 관해선 "그동안 열린민주당 변수가 있었고 더불어시민당이 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이라는 걸 아직도 많은 분이 잘 모른다"며 "그게 지금 알려지는 과정이라서 당초 목표 17석 정도까진 가능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의 전망대로라면 민주당이 지역구와 비례대표를 합해 최소 147석의 의석 확보가 가능해지는 셈이다. 'α'가 얼마이냐에 따라 단독 과반도 충분히 가능할 것이란 전망까지 나온다.

다만 이 위원장은 민주당의 '단독 과반'(151석) 의석 전망에 대해선 "과반은 현실적으로 그렇게 쉽지 않은 목표"라고 신중한 기조를 유지했다.

이어 "그럼에도 1당은 반드시 사수해야 할 목표이고, 중간지대 정당 사이즈가 줄어 1당을 하려면 145석을 상회해야 안정적 1당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여론조사 흐름과 선거 결과가 일치하지 않을 가능성에 대해선 "막판 며칠 사이에 표심이 움직이는 건 사실 증거가 없다"며 "선거일 며칠 앞두고 대형 정치 이슈가 생기지 않는 한 크게 여론이 뒤바뀔 일이 별로 없다고 본다"고 했다.

투표율 변수와 관련해선 "어느 당 지지자의 투표율이 높으냐가 변수"라며 여권의 핵심 지지층인 30∼40대 젊은 층이 어린 자녀가 있을 경우 투표를 꺼릴 수 있지만 긴급재난지원금 같은 이슈로 투표 의향이 높아지면서 두 가지가 상쇄 효과를 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야당의 정치공작 가능성과 관련, "이런 상황에서 (판) 흔들기를 위해 마지막 순간에 기도할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며 "(텔레그램) 'n번방'에 누군가 연루됐다는 식의 마타도어(흑색선전)"라고 언급했다.

이어 "해명할 시간적 여유를 주지 않기 위해 (선거에) 임박해 누가 연루됐다는 의혹 제기를 하나의 카드로 들고나올 가능성은 예상됐고 마침 야당에서 조금씩 구체화하는 것 같다"며 "국민에 그게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부연했다.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