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총선 D-5] 범여권, 통합당 차명진 '탈당권유' 맹비난…"면죄부·꼼수징계"

송고시간2020-04-10 14:5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주당 "인면수심 비판도 아깝다"…민생·정의 "어이없는 처분"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범여권은 10일 미래통합당이 '세월호 막말' 논란을 일으킨 차명진(경기 부천병) 후보에 대한 징계 수위를 제명이 아닌 탈당 권유로 낮춘 데 대해 '사실상의 면죄부'라며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민주당 현근택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통합당 중앙윤리위원회가 차 후보의 '세월호 텐트' 발언에 대해 '탈당 권유'로 결론 내리면서 결국 차 후보를 국회의원 자리에 앉히고 말겠다는 속내를 드러냈다"며 "징계 아닌 징계, 면죄부를 준 통합당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차명진은 최근 입에 담을 수도 없는 '세월호 텐트' 망언으로 겨우 아물어가는 유가족들 상처의 딱지를 다시 뜯어낸 사람"이라며 "인면수심이란 비판도 아깝다. 동물들의 이치도 이토록 악랄하진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현 대변인은 "차명진을 후보로 살려두는 통합당의 수준도 참담하기 그지없다. 국민과 부천시 유권자들을 두려워한다면 결코 이런 결정을 할 수 없을 것"이라며 "통합당은 국민의 대표로 국회에 설 자격이 없다. 통합당은 당장 차 후보를 제명하고 꼼수 징계, 면죄부 징계에 사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이 참여하는 비례정당인 시민당 김홍일 부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통합당의 전폭적인 지지를 등에 업은 차명진은 남은 선거기간 내내 세월호 피해자들을 부관참시하고 세월호 유족들의 가슴에 칼을 꽂을 것"이라며 "'한 표만 줍쇼'하고 큰절을 하며 감춰뒀던 표리부동한 민낯을 천하에 드러냈다. 낭창낭창하게 굽어지던 무릎에 접어뒀던 오만을, 애처롭던 얼굴에 감춰뒀던 위선을 드러낸 것"이라고 말했다.

민생당 정우식 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에서 "웬 생뚱맞은 결정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통합당은 정말 '노답' 정당"이라고 밝혔다.

정의당 김종철 선대위 대변인 역시 논평을 통해 "어이없는 처분"이라며 "차 후보의 탈당을 권유한 통합당에 해산을 권유한다"고 말했다.

열린민주당 김성회 대변인은 "완주해 선거비를 보전받으라는 통합당의 따뜻한 배려"라며 "유권자들이 차 후보를 심판해주실 것"이라고 했다.

소명자료 든 미래통합당 차명진 후보
소명자료 든 미래통합당 차명진 후보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미래통합당 경기 부천병 차명진 후보가 10일 오전 서울 영등포 중앙당사에서 열린 윤리위원회에 참석한 뒤 소명자료를 들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4.10 jeong@yna.co.kr

hrse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