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K리그1 울산·부산, 경영 악화 극복 위해 임직원 급여 일부 반납

송고시간2020-04-10 15: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울산 현대 홈구장 모습
울산 현대 홈구장 모습

[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프로축구 K리그가 개막하지 못하는 가운데 경영난에 직면한 구단들이 임직원 급여 일부 반납에 나섰다.

K리그1(1부리그) 울산 현대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위기 극복을 위해 임직원 급여 일부를 반납하기로 했다"면서 "5월 급여부터 임원은 20%, 일반 직원은 10%씩 반납한다"고 10일 밝혔다.

울산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세계 경제가 위축됨에 따라 모기업인 현대중공업그룹이 비상 경영 체제에 돌입했고, 시즌 개막 무기한 연기로 티켓 판매나 상품 판매 등 구단 자체 수입도 줄고 있다"며 배경을 전했다.

부산 아이파크
부산 아이파크

[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시즌 1부리그 복귀전을 기다리는 부산 아이파크는 10일 전체 직원회의에서 4월분부터 임원은 급여의 20%, 직원은 10%를 반납하기로 했다.

부산은 "개막 연기로 인한 경기 수 감소 영향 분석을 진행한 결과 스폰서 수입과 관중 입장 수입, 구단 상품 수입에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피해를 최소화하려는 첫걸음으로 사무국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급여를 반납했다"고 설명했다.

부산은 반납된 급여를 홈 경기 운영과 선수단 지원 등에 보태기로 했다.

앞서 한국프로축구연맹이 4월분부터 임원 20%, 직원 10%씩 급여를 반납하기로 한 바 있다.

대한축구협회도 임직원뿐만 아니라 파울루 벤투 남자 국가대표팀 감독, 콜린 벨 여자 국가대표팀 감독, 김학범 올림픽 대표팀 감독 등 각급 대표팀 감독과 연령별 지도자들까지 급여 일부를 반납해 위기 극복에 동참했다.

song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