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배달의민족 "요금개편 전면 백지화…이전 체제로 복귀"

송고시간2020-04-10 15: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배달의민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배달의민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배달의민족이 일부 소상공인들의 거센 반발을 불러일으킨 새 요금 체계를 10일 철회했다.

배달의민족은 이달 1일 도입한 새로운 요금체계 '오픈서비스'를 전면 백지화하고 이전 체제로 돌아간다고 10일 밝혔다.

배달의민족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은 이날 김봉진 의장과 김범준 대표 공동명의의 공식 사과문을 통해 이처럼 밝혔다.

배달의민족은 또 앞으로 주요 정책 변화는 입점 업주들과 협의체를 구성해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배달의민족은 이달부터 주문 성사 시 배달의민족이 5.8%의 수수료를 받는 요금체계인 '오픈서비스'를 도입했다. 기존에는 8만8천원의 월정액 광고인 '울트라콜' 중심의 요금체계를 써왔다.

그러나 새 정률제 서비스는 매출 규모가 클수록 수수료도 늘어나는 구조여서 소상공인들에게 더 큰 부담을 지운다는 논란을 일으켰다.

배달의민족 "요금개편 전면 백지화…이전 체제로 복귀"
배달의민족 "요금개편 전면 백지화…이전 체제로 복귀"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배달 앱 국내 1위 업체인 '배달의 민족'(배민)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 서울 송파구 본사 모습. 2020.4.8 seephoto@yna.co.kr

jo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