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총선 D-5] "김경욱 후보 식사자리 부적절" vs "의례적 만남 불법 없어"

송고시간2020-04-10 16:0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충주 민생당 최용수 "김경욱·이종배 후보, 정치공세 멈추고 유튜브 토론하자"

(충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미래통합당 소속 충북 충주시의회 의원들은 10일 "더불어민주당 김경욱 후보는 식사 제공 등의 의혹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밝히라"고 요구했다.

김낙우 의원 등 7명은 이날 충주시청 남한강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도에 따르면 김 후보가 지난 2월 말 같은 당 도의원, 언론사 기자 2명과 저녁 식사를 했고, 도의원이 부른 한 당원은 기자 1명을 폭행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통합당 충주시의원들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통합당 충주시의원들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들은 "기자회견 등 공식 자리가 아니라 몇 명과 식사를 했다는 것 자체만으로 부적절한 처사"라며 "기자들과 왜 자리를 했는지, 식사비는 누가 댔는지, (다음날 도의원이 함께 한 자리에서 가해자와 피해자가 300만원에 합의했다는데) 합의 과정에 관여했는지를 밝혀야 한다"라고도 했다.

김 후보 측은 이에 대해 "김 후보는 출마 선언 이후 많은 요청에 따라 의례적이고 통례적인 만남을 가졌고 인사를 해 왔다"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며, 그 과정에 불법적인 요소는 없었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민생당 최용수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치공세는 그만하고 유튜브서 공약과 정책을 놓고 토론하자"고 제안했다.

민생당 최용수 후보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민생당 최용수 후보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 후보는 "김 후보는 통합당 이종배 후보의 (지난 총선) 공약을 두고 헛공약이라는 발언을 했다가 정정했고, 이 후보 측은 고발로 대응했다. 또 김 후보 측에 따르면 이 후보 측은 불법으로 간주되는 호별방문 유세를 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지난달 30일의 공정선거 서약식은 사라졌다"고 두 후보를 싸잡아 비판했다.

jc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