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그림 투표용지 도입 등 장애인 투표 여건 개선해야"

송고시간2020-04-10 16:1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장애인단체, 수어 통역사 확충·점자 안내물 보완 등 촉구

'우리가 투표를 못 하는 것은 코로나19 때문이 아니다'
'우리가 투표를 못 하는 것은 코로나19 때문이 아니다'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사전투표소 앞에서 열린 '발달장애인을 비롯한 모든 장애인의 완전한 참정권 보장 촉구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20.4.10 scap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4·15 총선 사전투표 첫날인 10일 장애인도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할 수 있도록 그림이 들어간 투표용지를 도입하는 등 제도를 개선해달라고 장애인 단체들이 촉구했다.

한국피플퍼스트,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등 6개 단체는 10일 서울 종로장애인복지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장애인 당사자에게만 차별적으로 적용되는 참정권을 바로잡아달라"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그간 여러 차례 선거가 치러지고 유권자 권리 보장을 위한 제도 개선이 있었지만, 장애인 참정권 보장을 위한 관련법 개정은 전혀 진행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발달장애인들이 비장애인 위주의 선거제도를 개선하고 후보자의 사진이나 정당 로고를 투표용지에 기입한 형태의 '그림 투표용지' 도입을 주장했으나 바뀐 것은 없다"고 비판했다.

시각장애, 청각장애 등 여러 장애 유형을 배려한 제도도 부족하다고 이들 단체는 지적했다.

이들은 "선거관리위원회 공보 안내물은 점자 형태로 제작되고 있으나 제공되는 내용이 중간에 끊기는 경우가 있다.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 통역사가 부족한 경우도 많다"고 비판했다.

최용기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회장은 "그동안 장애인도 평등하게 차별받지 않고 투표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해왔지만,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도 변화된 게 많지 않다"고 꼬집었다.

이종운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 대의원은 수화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투표 한번 하려는데 20분 넘게 걸렸다"면서 "청각 장애인도 제대로 된 국회의원을 뽑고, 정당한 한 표를 행사하고 싶다"고 바람을 밝혔다.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