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남 40대 이하 농가 37% 친환경 농업 종사…"젊을수록 선호"

송고시간2020-04-10 16: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남도청
전남도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전남지역 40대 이하 청년농부 10농가 중 4농가가 친환경 농업에 종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연령대보다 친환경 농업에 종사하는 비중이 커 향후 지속가능한 농업으로 발전이 기대된다.

10일 전남도에 따르면 도내 친환경농산물 인증면적은 4만6천460㏊로 전국 인증 면적의 57%를 차지했다.

도내 친환경 농업 인증 농가는 2만7천가구로 전국 인증 농가 14만5천가구의 19%였다.

이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연령대가 낮을수록 친환경 농업 비중이 컸다.

40대 이하 친환경 농업 실천 농가는 3천 36가구로 도내 40대 이하 전체 농가의 37.6%를 차지했다.

반면 연령대가 높을수록 친환경 농업 비중이 작아졌다.

50대에서는 5천471가구 23%가, 60대에서는 7천 878가구 20%가, 70대는 7천 714가구 16%가, 80대 이상은 3천 255가구 14%가 친환경 농업에 종사했다.

40대 이하 청년 농부 연령대에서 친환경 농업을 선호한 이유로는 소득이 일반 농업보다 1.4배에서 1.7배 높기 때문으로 전남도는 분석했다.

실제로 농수산식품유통공사 '2019년 친환경농산물 가격정보'에 따르면 쌀 10㎏ 평균 소매가격은 유기농이 일반 농업보다 1.7배 높은 4만5천988원, 무농약이 1.4배 높은 3만7천12원에 거래됐다.

고구마 등 식량 작물도 유기농이 1㎏당 1.5배 높은 6천35원, 무농약이 1.4배 높은 5천864원이다.

친환경 농업을 선호한 또 다른 이유로 학교 등 공공 급식에 공급돼 판로가 비교적 안정적인 점도 뽑혔다.

지난해 쌀·과채류 등 전남산 친환경농산물은 서울 등 약 6천여 개 유치원, 초·중·고등학교에 1만 8천t, 630억원이 공급됐고 전남도도 도내 모든 학교에 유기농 쌀을 공급하고 있다.

김경호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미래농업의 주역인 청년농부가 친환경 농업을 통해 농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행·재정적으로 뒷받침하겠다"며 "친환경농산물 공급망을 학교급식에서 군부대와 대형 유통업체, 공공 급식, 꾸러미 사업 등까지 다양화해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