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심재철 "최대한 빨리 당 안정 찾겠다…의견수렴해 방식 결정"

송고시간2020-04-17 11:17

댓글

김종인 비대위원장 추대론엔 "본인 반응이 어떤지 확인 안돼"

질문받는 미래통합당 심재철 당대표 권한대행
질문받는 미래통합당 심재철 당대표 권한대행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미래통합당 심재철 당대표 권한대행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0.4.17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이은정 기자 = 미래통합당 심재철 당 대표 권한대행은 17일 총선 참패 후 벌어진 지도부 붕괴 상황과 관련, "최대한 당의 안정을 빨리 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심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총선 중앙선대위 해단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당 대표 사퇴 이후에 대해 당을 걱정하는 소리가 많이 나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통합당은 황교안 대표가 총선 참패 소식이 전해진 15일 밤늦게 대표직 사퇴를 선언하면서 대표 궐위 상황에 놓였다. 통합당은 보수통합 이후 오는 8월 말 새 당 대표를 뽑는 전당대회를 치르기로 했기 때문에 현재 황 대표의 남은 임기는 6개월 미만이고, 이에 따라 자신이 대표직을 승계했다는 게 심 권한대행의 설명이다.

통합당 총선 선대위 해단…"국민 회초리 달게 받겠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심 권한대행은 이런 상황에서 당 지도체제를 비상대책위원회로 전환할지, 조기 전당대회를 치를지에 대해선 "어떤 식으로 하는 게 좋을지 전체적으로 쭉 살펴보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어떤 방식으로 할지는 최고위원을 비롯해서 여러 의원들, 당선자들 얘기를 들어서 수렴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부연했다.

특히 김종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추대하는 방안에 대해선 "본인(김종인)이 어떻게 하실지 저는 모른다. 저도 (황 대표가 김 위원장에게 비대위원장을 맡아달라고 했다는) 얘기는 들었지만, 본인 반응이 어떤지 확인이 안 됐다"고 말했다.

심 권한대행은 비상대책위 대신 '수습 대책위'를 꾸리는 방안에 대해서는 "여러 아이디어 가운데 하나"라며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고 답했다.

심 권한대행은 이와 관련, 이날 오전부터 비공개 긴급 최고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회의는 선대위 해단식을 위해 잠시 중단된 뒤 재개됐다.

min2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