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내일 새벽까지 중부·전북내륙·경상도에 돌풍과 강한 비

송고시간2020-04-17 17:26

댓글

(서울=연합뉴스) 이광철 기자 = 기상청은 18일 새벽까지 중부지방과 전북 내륙, 경상도를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17일 예보했다.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에는 정오 무렵까지 비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18일 정오까지 예상 강수량은 5∼30㎜다.

일부 지역에서는 강한 비와 함께 우박이 내리는 곳도 있으니 교통안전에 특히 유의해야 한다.

18일은 북서쪽에서 유입되는 찬 공기의 영향을 받아 기온이 오르지 못하면서 전날과 비슷한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6∼11도, 낮 최고기온은 13∼22도를 기록하겠다.

19일에도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아침에 제주도에서 시작된 비가 낮에 전라도로 확대되고 저녁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내리겠다.

봄꽃 시샘하는 우박
봄꽃 시샘하는 우박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세계문화유산 화성(華城) 창룡문 주변에 봄비와 함께 우박이 떨어지고 있다. 2020.4.17 xanadu@yna.co.kr

기상청은 현재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는 저기압이 동해상으로 빠져나간 후에도 여전히 대기 상층에 남은 찬 공기가 대기 불안정 상태를 유발해 18일 새벽까지 내륙 지역에 우박이 내릴 수 있다며 시설물 관리, 안전사고 예방을 당부했다.

18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강원도 높은 산지 지역에서는 비가 눈으로 바뀌면서 1㎝ 안팎의 적설량을 기록하겠다.

미세먼지 등급은 전 권역이 '보통'으로 예상되나 호남·영남·제주권은 오전까지 황사의 영향으로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15∼16일 고비사막과 중국 내몽골고원에서 발원한 황사가 기류를 따라 남동진하고 있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minor@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