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33댓글페이지로 이동

고교 온라인 수업 도중 '성기' 화들짝…경찰, 접속기록 추적

송고시간2020-04-28 17:40

댓글33댓글페이지로 이동

공유된 아이디로 접속한 듯…시교육청, 학생 등 심리상담

온라인 개학
온라인 개학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고등학교 온라인 수업 중 학생들이 접속한 화상에 성기가 노출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8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전 광주 모 고교 1학년 온라인 수업 과정에서 한 남성이 화면에 성기를 노출했다.

실시간 화상으로 교사와 학생들의 얼굴을 띄워놓고 진행하는 쌍방향 수업 중이었다.

질문 등 학생이 발언하면 해당 학생의 모습이 화면에 크게 잡히는데 이 순간에 성기를 노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교사는 곧바로 화상 수업 프로그램을 차단했지만, 수업에 참여한 남녀 학생들이 이 장면을 목격했다.

학교 측은 23∼24일 화상 수업을 중단했다가 재개했으며 시교육청은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시교육청 확인 결과 이 학교 학생 1명은 온라인 수업 아이디, 패스워드를 모바일 단체 대화방에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시교육청은 누군가 공유된 아이디를 이용해 접속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접속 기록 등을 파악해 노출범을 추적 중이다.

시교육청은 학생 등을 상대로 정보통신 교육을 강화하고 학생 등을 상대로 심리 상담을 하고 있다.

sangwon7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