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18댓글페이지로 이동

"관종 국회의원…" 댓글로 나경원 모욕한 50대 벌금 70만원

송고시간2020-05-01 08:30

댓글218댓글페이지로 이동
인터넷 비방 댓글(CG)
인터넷 비방 댓글(CG)

[연합뉴스 TV 제공]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인터넷에서 댓글로 비방한 50대가 1심 재판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형사12단독 박소영 부장판사는 모욕 혐의로 기소된 A(52) 씨에게 벌금 70만원을 선고했다고 1일 밝혔다.

판결문을 보면 A 씨는 지난해 5월 초 포털사이트 네이버에 노출된 '나경원 "문빠·달창들이 공격" 비속어 연설 논란' 제목의 신문 기사에 댓글을 달았다.

A 씨는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생략) 함부로 지껄이는 것이 친일개망국당 관종 국회의원답다'는 등의 댓글과 원색적인 말을 써가며 나 전 원내대표를 비난했다.

A 씨는 이 댓글 때문에 모욕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ljm70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