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43댓글페이지로 이동

혜은이 "김동현과 친구 같은 이별…그는 착한 사람"

송고시간2020-04-30 08:19

댓글43댓글페이지로 이동

TV조선 '마이웨이'서 심정 고백…시청률 6.7%

'인생다큐 마이웨이' 혜은이 편
'인생다큐 마이웨이' 혜은이 편

[TV조선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가수 혜은이(64)가 뒤늦게 전해진 배우 김동현(70)과의 이혼 소식에 대해 "친구 같은 이별을 했다"고 심경을 밝혔다.

혜은이는 이혼 사실이 알려진 지난 29일 밤 10시 방송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긴 결혼 생활을 정리하고 현재 홀로 지낸 지 10개월 정도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혜은이는 "김동현 씨가 작년에 '참 많이 미안하다. 편히 살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런 말을 하는 그 사람의 마음은 어땠을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혼 후에는 힘들었다. 참담함을 느꼈다. 인생에 자괴감도 들고 패배자가 된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1990년 김동현과 결혼한 혜은이는 김동현이 사업에 연거푸 실패하면서 오랜 세월 거액의 빚을 함께 갚아나가는 등 어려운 시간을 보냈다.

혜은이는 "처음에는 자식 때문에 참고 살았다. 또 '이렇게 열심히 하다 보면 남편이 잘되겠지, 시작했으니 끝이 있겠지'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참는 게 미덕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내가 내조를 잘했다면 내 남편이 그렇게 힘들었을까. 김동현 씨는 너무 착한 사람이다. 악한 사람 같으면 그렇게 안 했을 것이다. 그는 잘 될 것"이라고 전 남편을 감쌌다.

혜은이는 전날 방송에서 1975년 데뷔 후 누렸던 전성기와, 힘들 때 자신의 곁을 지켜준 전영록, 남궁옥분, 민해경, 팬클럽 회원들과의 이야기도 들려줬다.

30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혼 소식과 함께 전날 '인생다큐 마이웨이' 혜은이 편은 시청률 5.932%-6.713%(유료가구)를 기록했다.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