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현장 In] 해운대 옛 한진CY 부지 개발 둘러싼 갈등 증폭

송고시간2020-05-09 07: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특혜시비에 부산 첫 도시계획변경 사전협상 방식 의미 퇴색

부산시 등 협상조정위 아파트 대신 73층짜리 레지던스 검토

시민단체·주민 "여전히 민간업자 특혜·생존권 침해" 반발

해운대 옛 한진CY 부지
해운대 옛 한진CY 부지

[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지역 첫 '도시계획변경 사전협상 방식'으로 추진되는 해운대 옛 한진 컨테이너 야적장(CY) 부지(5만4천480㎡) 개발을 둘러싼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논란 속에 아파트 대신 생활형 주거시설(레지던스)을 짓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지만, 특혜시비가 사그라들기는커녕 더 증폭되는 모양새다

9일 부산시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열린 한진CY 부지 협상조정위원회 7차 회의에서 해당 부지에 시행사(삼미D&C)가 제안한 공동주택(아파트) 대신 레지던스(약 2천800실)를 건립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7차 회의에서는 옛 한진CY 부지에 최고 73층, 최저 50층 규모 레지던스 6개 동 이하로 건물을 건립하는 방안이 논의됐다.

부산시 관계자는 "센텀시티와 센텀2지구를 연결하는 옛 한진CY 부지에 상업 기능을 강화하고 공연, 전시, 문화행사를 할 수 있는 복합상업시설을 조성하기로 했다"며 "공연 등 문화행사로 소음도 발생할 수 있어 공동주택 건립을 배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부지를 상업시설로 용도를 변경함에 따라 시행사가 내놓아야 할 공공기여금은 토지개발 계획이득의 52.2%인 1천100억원(2018년 기준)이다.

현 시가로 토지 감정을 하면 자기가 상승으로 1천400억원으로 추정되고 시행사 측이 계획 중인 300억원 규모 공공시설을 포함하면 전체 공공기여금은 1천700억~1천800억원 규모로 늘어날 전망이다.

부산시는 오는 27일 도시계획위원회에 협상조정위원회에서 논의된 협상안을 제시하고 자문을 받아 다시 사전협상을 통해 최종 협상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해운대 옛 한진CY 부지 사전협상 반대 기자회견
해운대 옛 한진CY 부지 사전협상 반대 기자회견

[촬영 조정호]

하지만 시민단체와 인근 주민들은 부산시 사전협상안에 반발하고 있다.

옛 한진CY 부지 인근 주민과 부산참여연대는 8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시 사전협상을 비판했다.

부산참여연대는 "준공업지역을 상업지역으로 변경하는 것은 민간개발사업자에게 막대한 이익과 특혜를 주는 제2의 엘시티"라며 "용도변경을 통해 사실상 주거지역으로 바꾸려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인근 아파트 입주자 대표는 "일조권, 조망, 빌딩풍 피해에 대한 대책을 세워달라고 요구했는데 아무런 조치가 없다"며 "부산시는 개발자 입장 말고 주민 생존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부산시, 해운대구, 시교육청, 삼미D&C, 시의원, 민간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한진CY협상조정협의회는 시행사 측이 제안한 사업계획을 두고 사전 협상을 해왔다.

c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