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58댓글페이지로 이동

'반려견 사고' 김민교 "있어선 안 될 일, 죄송하다" 사과

송고시간2020-05-10 17:21

댓글158댓글페이지로 이동

입마개 안 한 반려견 노인 공격…"치료 완료될 때까지 함께할 것"

김민교와 반려견들
김민교와 반려견들

[김민교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김민교가 자신의 반려견이 이웃 주민을 공격한 사고에 대해 "있어서는 안 될 사고가 발생했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김민교는 10일 공식입장을 내고 "견주로서 내 책임은 당연하며, 이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사고를 일으킨 개들에 대해서는 향후 교육이나 위탁, 그 이상 필요한 조치에 대해 전문가와 상의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4일 경기도 광주에서 나물을 캐던 80대 여성 A씨가 김민교의 반려견 두 마리에게 물렸다. 이 반려견들은 목줄과 입마개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고라니를 보고 담장을 뛰어넘어 나갔다가 만난 A씨를 공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허벅지와 양팔 등을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지금은 상태가 호전돼 일반 병실에서 치료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민교는 사고 경위에 대해 "아내가 빨리 개들을 찾아야겠다는 생각이 앞서 찾던 사이 사고가 났고 사실을 알게 된 아내가 바로 할머니를 모시고 응급실에 동행했다. 나도 바로 응급실로 찾아가 가족분들을 뵀다"고 설명했다.

이어 "평소에도 우리 부부를 아껴주셨던 할머니 가족들께서 오히려 우리를 염려해주셔서 더 죄송했다. 할머니 치료가 모두 완료될 때까지 책임감을 갖고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민교는 2017년 채널A 예능 '개밥주는 남자2'에서 이 반려견들을 공개한 바 있다.

한편, 슈퍼주니어 최시원의 반려견이 이웃 주민을 공격, 피해자가 개에 물린 뒤 숨진 일이 있었던지 3년 만에 비슷한 사고가 벌어졌다.

최근 연예인들이 방송 등을 통해 자신의 반려견과 함께 대중에 노출되는 기회가 많은 만큼 스타들을 향해 안전한 반려견 관리를 촉구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