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산·울산 중소기업인 "21대 국회는 경제국회돼야"

송고시간2020-05-12 11: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최저임금 보완 입법 추진·지역경제 활력 회복 등 주문

중기중앙회 코로나19 피해 영남권 중소기업 간담회 개최
중기중앙회 코로나19 피해 영남권 중소기업 간담회 개최

중소기업중앙회가 코로나19에 따른 영남권 피해 상황 점검을 위해 부산 화전산단 부산시기계공업협동조합에서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0.3.19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울산 중소기업인들은 제21대 국회에 '경제를 살리는 경제국회'가 될 것을 주문했다.

중소기업중앙회 부산·울산본부가 중소기업주간(5.11∼15)을 맞아 255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제21대 국회 관련 의견 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55.7%가 가장 희망하는 국회상으로 '경제를 살리는 경제국회'를 꼽았다.

이어 민생 법안처리 등 '일하는 국회'(19.6%), 막말 정치 타파 등 여야가 타협하고 존중하는 '상생협치국회'(14.5%) 순으로 응답했다.

제21대 국회에서 우선 추진할 중소기업 정책 과제로는 '최저임금 차등, 탄력근로제 확대 등 보완 입법'(41.2%·복수 응답)을 가장 많이 뽑았다.

'과도한 노동·환경 기업규제 개선'(40.0%), '기업경쟁력 제고를 위한 세제 개선'(23.5%),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 및 불공정 거래행위 방지'(21.2%) 등이 뒤를 이었다.

지역 정책과 관련한 과제로는 '내수, 소비 진작 등 지역 경제 활력 회복'(73.3%)이 가장 많았고 이어 '지역형 일자리 확충 및 환경 조성'(32.2%), '코로나 운영자금 대출 및 이자 지원 등 확대'(24.3%), '교통·물류 인프라 개선을 위한 동남권 신공항 건립'(14.5%) 등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 대응에는 76.4%가 '잘했다'고 응답했고 '조금 잘못했다'는 5.5%, '매우 잘못했다'는 2.8%에 그쳤다.

지난 제20대 국회의 중소기업 육성에 대한 평가로는 '잘못했다'가 45.5%, '보통이다' 42.0%, '잘했다' 12.5%로 조사돼 국회 역활에 실망감을 보였다.

김기훈 중기중앙회 본부장은 "코로나 장기화로 생사기로에 놓인 중소기업이 부지기수"라며 "21대 국회는 민생경제 회복 등 경제 활성화를 최우선으로 일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josep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