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프리카 가나 슈퍼전파자 충격…생선공장서 533명에 전염

송고시간2020-05-12 16: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가나 전체 확진자의 11% 차지…공공집회 금지 연장

지난 4월 20일 가나 아크라에서 마스크를 쓴 한 남성(기사 내용과 무관)
지난 4월 20일 가나 아크라에서 마스크를 쓴 한 남성(기사 내용과 무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서아프리카 가나의 한 생선가공 공장에서 직원 한 명이 코로나바이러스를 533명에게 감염시킨 것으로 드러났다고 로이터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나나 아쿠포-아도 가나 대통령은 전날 밤 방송에서 가나의 대서양 연안 도시 테마에서 1명의 '슈퍼전파자'가 다른 직원들을 이처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게 했다고 밝혔다.

아쿠포-아도 대통령은 "533명 전원이 한 사람에 의해 감염됐다"고 말했다. 단, 질병이 어떻게 그 공장에 퍼졌다거나 안전 조치가 제대로 돼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그는 533명 양성 반응자가 가나 전체 확진자의 11.3% 정도를 차지한다고 덧붙였다.

가나 노조연맹 위원장인 아브라함 쿰손은 문제의 생선 공장은 타이유니온그룹 산하 파이어니어 푸드 통조림공장이라고 말했다. 타이유니온그룹은 세계 유수의 참치 통조림 제조업체이다.

가나 확진자는 지난 3월 중순 첫 발병이래 4천700명으로 서아프리카 국가 중에서 가장 높다. 사망자는 22명이고 완치자는 494명이다.

검사는 16만501건이 진행됐으며 이는 인구 100만명당 비율로 볼 때 다른 어떤 아프리카 나라보다 높은 수치라고 아쿠포-아도 대통령은 말했다.

그러면서 공공집회 금지령을 5월 말까지 연장하고 학교와 대학도 계속 휴교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쿠포-아도 대통령은 가나 주요 도시인 아크라와 쿠마시에 내려진 3주간의 록다운을 경제에 미치는 파장을 우려해 지난 4월 19일 완화한 바 있다.

지난 4월 20일 록다운이 풀린 가나 아크라의 모습
지난 4월 20일 록다운이 풀린 가나 아크라의 모습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sungj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