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입대 전 이태원 갔다"…자진신고 훈련병 45명 추가

송고시간2020-05-13 09: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접촉자 확인 난항…클럽 확진자 동선은? (CG)
접촉자 확인 난항…클럽 확진자 동선은?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이번 주 진행된 신병으로 입소한 훈련병 가운데 이태원 유흥시설 등을 방문했다고 자진 신고한 숫자가 대폭 늘었다.

13일 국방부에 따르면 이번 주 입대한 훈련병 45명이 입대 전 이태원 일대 유흥시설을 방문했다고 스스로 신고했다. 지난주에 스스로 신고한 훈련병을 포함하면 총 77명이다.

자진신고 한 장병은 총 21명이다. 자진신고 기간이었던 지난 주말 17명이 신고했고, 이후 4명이 추가 신고했다.

군은 자진신고자 전원을 대상으로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시행했다. 현재 2명이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고, 나머지는 음성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국군사이버작전사령부 소속 A 하사와 경기 용인의 육군직할부대 B 대위가 '용인 66번 확진자'가 다녀간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

군은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6일까지 이태원 일대 유흥 시설을 이용한 장병의 자진신고를 받았다.

군은 신고하지 않은 장병의 이태원 방문이 적발될 경우 규정에 따라 가중처벌할 방침이다.

p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