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합창단 연습도 코로나 슈퍼전파자…미국서 52명 감염·2명 사망

송고시간2020-05-13 10:11

댓글

"노래 부르는 과정에서 바이러스 입자 공기 중 퍼졌을 가능성"

코로나19가 강타한 이탈리아 밀라노의 한 텅 빈 교회에서 한 성가대원이 지난 3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생중계 된 저녁 미사 도중 홀로 노래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로나19가 강타한 이탈리아 밀라노의 한 텅 빈 교회에서 한 성가대원이 지난 3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생중계 된 저녁 미사 도중 홀로 노래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전 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는 가운데, 합창단의 노래 연습도 바이러스 확산의 주범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2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워싱턴주 스캐짓 카운티 보건당국은 합창단 연습 행사가 바이러스의 '슈퍼 전파자' 역할을 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함께 이날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3월10일 '스캐짓밸리 합창단'의 연습에 참석했던 단원 2명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 당시는 워싱턴 주가 자택 대피 명령을 내리기 2주 전이었다.

마운트버넌 교회에서 2시간 반 동안 진행된 연습에서 단원들은 6~10인치(15~25㎝) 간격을 두고 앉아 노래했다.

단원들끼리 신체적 접촉은 없었지만 일부는 다과를 나눠 먹거나 의자 정리를 도왔다.

보고서는 바이러스가 묻은 침방울이 물체의 표면에 떨어지면서 전염됐거나, 노래를 하거나 큰 소리로 떠드는 과정에서 미세한 바이러스 입자가 공기 중에 퍼져나갔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번 보고서 작성을 주도한 리 햄너는 "몸이 안 좋았지만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사실을 몰랐던 한 단원 때문에 다른 52명이 감염됐다"고 밝혔다.

연습을 한 지 12일 후부터 기침이나 열, 근육통이나 두통 등의 증상을 호소하는 단원들이 나타났다. 이들 환자의 평균 연령은 69세이고 대부분이 여성이다. 이 합창단 전체 구성원 역시 대부분 고령의 여성이다.

AP는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서는 바이러스가 어떻게 퍼져나가는지를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한국에서는 나이트클럽 발 집단 감염을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또 미국 시카고에서는 장례식과 생일파티로 인해 3명의 사망자를 포함해 16명이 감염된 사례가 나왔다고 덧붙였다.

prett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