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학폭 의혹 부인한 김유진 PD, 예고대로 고소장 제출

송고시간2020-05-13 11:28

댓글
김유진 PD(오른쪽)와 이원일 셰프
김유진 PD(오른쪽)와 이원일 셰프

[MBC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이원일 셰프와의 결혼을 앞두고 불거진 과거 학교폭력 의혹을 부인한 김유진 프리랜서 PD가 예고대로 학폭 논란을 제기한 사람들을 고소했다.

김 PD의 법무대리인 법무법인 제현은 13일 "김 PD가 허위사실을 유포한 가해자들의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명예훼손 행위에 대해 전날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법무대리인은 김 PD가 해당 논란이 처음 불거졌을 당시 주변 사람들에게 피해가 확대되는 것을 원치 않아 급히 사과문을 게재했지만 논란을 모두 인정한 것처럼 인식돼 결국 고소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미 포털사이트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유포된 고소인에 대한 허위 주장이 거짓임을 입증하는 증거와 증인을 확보해 고소장을 냈고, 민사소송 등 추가적인 법적 조치도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김 PD가 학교 폭력 가해자라고 주장하는 누리꾼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피해자라고 밝힌 이 누리꾼은 '2008년 16살 때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유명인 A에게 집단 폭행을 당했다. 주동자인 A는 사과 한마디 없었지만 잊고 있었는데 최근 TV에 출연하면서 그때 기억이 살아나 트라우마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이후 또 다른 누리꾼이 초등학교 시절 김 PD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등 추가 폭로가 이어졌다.

김 PD는 지난달부터 MBC TV 연애 관찰 예능 '부러우면 지는거다'에 출연하며 이원일 셰프와의 결혼 준비 과정을 공개했으나 논란이 불거진 후 자진 하차했다. 또 지난 4일에는 "모두 안고 가겠다"는 메시지를 남긴 뒤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가 건강을 회복 중이다.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