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내가 박사방 조주빈 공범 사마귀"…대구서 40대 남성 허위 신고

송고시간2020-05-13 12: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찰 "컴퓨터 등 확인 결과 박사방 사건과 무관"

대구지방경찰청
대구지방경찰청

[연합뉴스TV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대구에서 한 40대 남성이 자신을 텔레그램 성 착취물 공유 대화방인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구속)의 공범이라고 경찰에 허위 신고한 사건이 발생했다.

13일 대구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A(46)씨가 대구 한 지구대를 찾아 자신이 박사방 운영자 조씨의 공범으로 알려진 '사마귀'라고 말했다.

무직인 A씨는 전날 오후 함께 사는 모친에게 " 'n번방'을 만든 갓갓(24·구속)을 도왔다. 내가 조주빈 공범 사마귀다"고 말하고 집을 나간 뒤 이날 오전 지구대를 찾은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대구경찰청 사이버수사대원들이 A씨를 조사한 결과 이는 허위 신고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 집에서 컴퓨터 등을 확인한 결과 박사방 사건과 무관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허위 신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su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