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본 20대 스모 선수, 코로나 확진 한달여 만에 사망

송고시간2020-05-13 13:4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본 스모 사상 첫 무관중 경기
일본 스모 사상 첫 무관중 경기

(오사카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지난 3월 8일 오전 일본 오사카(大阪)의 스모 경기장에서 무관중으로 경기가 열리고 있다. 2020.3.8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의 스모(相撲) 선수 스에타케 기요타카(末武淸孝·28)가 13일 도쿄 시내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했다고 NHK와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스모 선수가 코로나19 감염으로 사망한 것은 처음이다.

사망한 스에타케 선수는 지난달 10일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고, 같은 19일 증상이 악화해 도쿄 시내 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사망 시간은 이날 0시 30분이며, 사망 원인은 코로나19로 인한 다장기부전이라고 일본스모협회는 밝혔다.

스에타케 선수는 일본 스모 선수를 구분하는 상위 10등급 가운데 아래에서 3번째인 산단메(三段目)였다.

ho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