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검찰, '미투논란' 원종건 사건 각하…"피해자가 고발 취하 요청"

송고시간2020-05-13 14:21

댓글
기자회견 마친 원종건 민주당 영입인재 2호
기자회견 마친 원종건 민주당 영입인재 2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검찰이 전 여자친구의 폭행 폭로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논란'에 휩싸였던 원종건씨에 대한 고발 사건을 각하했다. 검찰의 각하 결정은 재판에 넘길 수 없는 사유가 명백하거나 수사를 더 진행할 요건을 갖추지 못했을 때 내려진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유현정 부장검사)는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이 원씨를 강간상해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에 대해 지난 3월 각하 처분을 내렸다.

앞서 사준모는 폭행 의혹이 불거진 지난 1월 원씨를 검찰에 고발했다. 이 소식을 들은 원씨의 전 여자친구 A씨 측은 사준모에 "처벌 의사가 있으면 자신이 직접 고소할 테니 고발을 취하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준모는 A씨의 요청을 받아들여 검찰에 고발 취하서를 제출했다.

A씨는 지난 1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원씨에게 지속적인 괴롭힘과 폭행을 당했다는 폭로 글을 올렸다. 당시 더불어민주당 2호 영입 인재였던 원씨는 논란이 거세지자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진실을 밝히고 명예를 회복하겠다"고 말했다.

traum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